경제

연합뉴스

전남 완도서 개가 고양이를 낳았다?

조근영 입력 2012. 07. 18. 11:01 수정 2012. 07. 18. 11: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문가 "고양이 닮을 수 있어도 이론상 불가능"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개가 고양이를 낳았다고 하면 믿을 수 있는가?"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지만 전남 완도에서 유사한 촌극이 벌어졌다. 주인은 물론 주민들은 "꿈같은 일"이라면서 황당해하고 있다.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에 사는 정평봉(63)씨는 17일 오후 8시께 키우던 개의 출산을 돕다 깜짝 놀랐다.

7마리째 마지막 새끼가 강아지 아닌 고양이로 나왔기 때문이다. 공처럼 둥근 두상 하며 날카로운 발톱까지…. 다른 새끼와 달리 고양이 울음소리까지 내 더 신기하다고 정씨는 전했다.

정씨는 나주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주민이 기르라며 준 개를 1년 3개월 키웠다고 한다. 이 개의 어미는 진돗개.

집에서 묶어 기르던 중 지난 5월 중순부터 묵 줄을 풀고 밖으로 돌아다니다 임신한 것 같다고 정씨는 설명했다.

정씨는 18일 전화 통화에서 "믿기지 않는 일이다"면서 "개가 고양이를 낳았다는 소식을 들은 동네 사람들이 몰려와 신기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