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시금치 먹으니 진짜 근육이..뽀빠이 사실이었다?!

박노훈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2.07.20. 18:08 수정 2012.07.20. 18: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식이 심한 성장기 어린이라도 시금치는 꼭 먹어야겠다. 유명 만화캐릭터인 뽀빠이가 시금치를 먹으면 근육이 자라나 악당을 쉽게 물리치는 것처럼 실제 시금치가 더 강한 근육을 갖게 하는 것으로 연구결과 밝혀졌다.

↑ [조선닷컴]사진-조선일보DB

스웨덴 스톡홀름 케롤린스카연구소에서는 시금치나 여러 채소에 풍부한 질산염이 얼마나 근육을 만들어내는지 실험한 결과 질산염을 섭취한 그룹의 쥐 그룹이 그렇지 않는 그룹보다 훨씬 강한 근육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에 사용된 질산염은 사람이 하루에 시금치 200~250그램을 먹으면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양이다.이외에도 시금치는 칼슘과 철분이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의 발육과 영양에 좋은 식품이다. 줄기보다 잎사귀에 비타민이 풍부하고, 특히 비타민A가 채소 중 가장 많다. 시금치 100그램당 카로틴이 2,500~6,700㎍로 녹색이 진할수록 영양가가 높다. 진한 녹색의 채소는 암 발병률도 낮춰준다.

그럼 어떻게 섭취하면 좋을까? 시금치를 조리할 때 주의할 것은 녹색을 잘 살려야 한다는 것이다. 생채소에서 엽록소는 엽록체에 존재하고 유기산은 액포에 있다. 산이 엽록체에 접촉하면 녹색이 변한다. 따라서 시금치의 3~4배에 달하는 물로 데쳐 조리 중 생기는 유기산을 희석시킨다. 또 뚜껑을 열어두면 유기산이 날아가 엽록소 변화를 감소시킬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