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문선명 총재 중환자실 입원.."상태 위독"(종합)

장하나 입력 2012. 08. 15. 17:12 수정 2012. 08. 15. 17: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김승욱 기자 = 문선명(92) 통일교 총재가 병세가 위독해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문 총재가 지난 13일 호흡기내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며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총재는 감기와 폐렴으로 시작된 합병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 치료 중이며 문 총재의 가족과 신도들이 병실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그룹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위독한 상태"라고 전했다.

문 총재는 고령에도 지난 7월 피스컵 축구대회에서 개회선언 및 우승컵 시상을 직접 했고 매달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왕성한 선교 활동을 벌여왔다고 통일그룹 측은 전했다.

hanajjang@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