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강남구·서초구청 공무원들 줄줄이 구속될 처지

박종일 입력 2012. 08. 18. 11:50 수정 2012. 08. 18. 11: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와 서초구청 공무원들이 잇달아 추문과 횡령 혐의에 휩싸여 직위해제 되는 사건이 발생해 눈살을 찌뿌리게 하고 있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는 대한민국 최고 자치구여서 이들 공무원의 잘못된 행태로 더욱 비난을 받고 있다.

강남구청 건축과 직원 2명은 지난 5월26일 성매매 장소를 제공해 영업정지를 받은 호텔 라마다서울에서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적발돼 직위해제됐다.

강남경찰서는 라마다호텔과 연계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형유흥주점 업주 박모씨와 성매매녀 이모씨, 이들에게 장소를 제공한 호텔 업주 문모씨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 성매수남도 김모씨 등 7명이 같은 혐의로 입건됐는데 이 중 2명은 강남구청 건축과 소속 7,8급 공무원들이었다.

적발된 공무원들은 지하 유흥주점에서 건설업자들로부터 술 접대를 받은 뒤 8층 객실에서 성접대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청은 해당 직원 2명을 직위해제하고 경찰조사에 따라 중징계할 방침이다.

특히 특급호텔인 라마다서울은 지난 2009년 유흥주점 손님들의 성 접대 장소를 제공한 사실이 적발돼 강남구청으로부터 6~7월 2개월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처럼 강남구청이 영업정지를 한 홀텔에서 강남구청 직원이 접대를 받다 경찰에 적발되는 사건이 발생해 더욱 비난이 일고 있다.

강남구 감사담당관 한 팀장은 17일 통화에서 "강남경찰서의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서초구청 공무원들도 공사비를 부풀려 차액을 가로챈 횡령 혐의를 받고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초경찰서는 각종 공사비를 부풀리거나 서류를 조작하는 등 수법으로 구청 예산을 가로챈 혐의(횡령 등)로 이 구청 사회복지과 7급 조모(45)씨와 브로커 역할을 한 전직 구청 직원 황모(46)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와 황씨는 지난해 4월 지역 내 노인종합복지관 상수도 공사 계약을 하면서 500만원인 시공비용을 1900만원으로 부풀려 14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실제 이뤄지지 않은 공사를 시공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대금을 가로채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가 구청에서 근무하던 2007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부풀린 공사 금액만 총 5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초구청은 조씨 범죄 사실을 적발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또 서울시에도 조씨에 대한 중징계를 요청했다.

조씨는 조만간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구속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강남구청과 서초구청 공무원들이 잇달아 사건, 사고에 휘말려 해당 구청 관계자들은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한 관계자는 "공무원이 사건이나 사고에 휘말리면 구청 이미지가 나빠져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