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이시하라 "위안부는 이익 위해 스스로 선택한 것" 또 망언

유세진 입력 2012. 08. 24. 18:07 수정 2012. 08. 24. 18: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慎太郎) 일본 도쿄도 지사가 24일 일본군의 종군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인이 강제로 종군위안부로 끌고 갔다는 증거가 어디 있느냐"며 "가난한 시대에 매춘은 매우 이익이 나는 장사였고 (위안부는)이를 피하지 않고 그 장사를 선택한 것"이라는 망언을 또다시 되풀이했다.

일본 지지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시하라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한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관방장관(당시)의 담화에 대해 "영문도 모른 채 (한국의 주장을)인정한 바보같은 짓이었다"고 지적했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