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빵조각 이용해 물고기 낚시하는 왜가리 포착

입력 2012. 08. 27. 17:31 수정 2012. 08. 27. 17: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도구를 사용해 먹이를 구하는 행동은 인간 등 영장류에만 국한된 것은 아닌 것 같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도구를 사용해 물고기를 잡는 새의 놀라운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4일 'MrBeemBom'이 게시한 이 동영상에는 장소와 촬영일시가 담겨있지 않으나 새 한마리가 빵조각을 이용해 물고기를 낚시하는 모습이 생생히 촬영돼 있다.

왜가리과인 '검은댕기해오라기'(Green Heron)로 보이는 이 새는 놀랍게도 사람이 먹다버린 빵조각으로 물고기 사냥에 나선다.

촬영된 영상을 보면 물가에 서있던 새는 여러차례 빵조각을 물 위에 띄우고 조용히 물고기가 오기를 기다린다. 물고기가 빵조각을 무는 순간을 기다려 긴 부리로 낚아채려 한 것.

몇차례 실패에도 꿋꿋이 낚시에 나선 새는 결국 큼지막한 물고기를 낚아 올리는 데 성공하고 유유히 만찬을 즐긴다.

이 동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내가 아는 사람보다 똑똑하다." , "동물의 세계는 정말 경이적이다." 등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검은댕기해오라기는 우리나라에도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뒷머리가 녹색인 것이 특징이며 주로 작은 물고기, 개구리 등을 잡아 먹는다.    

인터넷뉴스팀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