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아마존, 애플 겨냥 고사양 태블릿시장 진출(종합)

임상수 입력 2012. 09. 07. 06:56 수정 2012. 09. 07. 08: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G LTE 지원 '킨들 파이어 HD' 등 3종 선보여 전자책 단말기 '킨들 화이트페이터'도 공개

4G LTE 지원 '킨들 파이어 HD' 등 3종 선보여

전자책 단말기 '킨들 화이트페이터'도 공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아마존닷컴은 6일(현지시간) 4G(4세대 통신망) LTE(롱텀 에볼루션)를 지원하는 고급 사양의 '킨들 파이어HD'를 선보이고 애플에 도전장을 냈다.

아마존닷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터모니카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새로 개발한 태블릿PC 3종을 선보였다.

8.9인치 버전의 킨들 파이어 HD 4G LTE는 32GB 메모리, 고화질 화면(1920 X 1200), 듀얼 스테레오 스피커, 전면 카메라 등을 갖췄으며 가격은 499달러이다.

1년에 49.99달러로 매월 250MB(메가바이트)까지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11월20일부터 배송된다.

애플의 3G 지원 아이패드 32GB의 가격은 729달러이다.

또 같은 화면 크기의 16GB 버전은 299달러로 11월20일부터 판매되며 7인치는 199달러로 14일부터 배송이 가능하다.

기존 '킨들 파이어'는 배터리 수명이 대폭 강화되는 등 성능이 향상됐으나 가격은 199달러에서 159달러로 인하됐다.

아마존은 지난해 '킨들 파이어'를 출시하고 태블릿PC시장에 진출, 단숨에 시장 점유율 22%를 차지하며 애플에 이어 2위를 기록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하지만 '킨들 파이어'는 7인치 화면에다 카메라도 없는 등 사양이 낮은 대신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점유율을 높여왔으나 고급 사양의 아이패드 영역은 침범하지 않아 애플과의 직접 대결은 피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이번에 아이패드에 필적한 만한 사양의 제품을 내놓아 하반기 애플과 맞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와 함께 구글이 7인치 '넥서스7'을 출시하고 마이크로소프트도 조만간 자체 개발한 태블릿PC '서피스'를 판매할 예정인데다 애플도 '아이패드 미니'로 알려진 소형 아이패드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애플과 아마존 뿐 아니라 모든 글로벌IT기업들이 태블릿PC시장 놓고 치열한 격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베조스는 "특정 가격대에서 최고의 태블릿PC가 아니라 다양한 가격을 가진 최고의 태블릿PC를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마존은 새 전자책 단말기 '킨들 페이퍼화이트(Kindle Paperwhite)'도 공개했다.

'킨들 페이퍼화이트'는 켜놓은 상태로도 배터리 수명이 8주나 지속될 수 있다고 베조스는 설명했다.

또 폰트(서체)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고 두께는 9.1㎜이며 무게는 7.5온스(약 121.6g)이다.

베조스는 "잡지보다 얇고 종이책보다 가볍다"며 "침대에서 뿐 아니라 한낮에도 완벽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격은 119달러(3G버전은 179달러)이며 이날부터 주문이 가능하고 다음 달 1일부터 배송된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