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10대 성매수 해놓고.. "내가 언제" "성인인줄 알아" 오리발

입력 2012. 09. 08. 03:07 수정 2012. 09. 09. 14: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가출소녀와 성관계 24명, 경찰조사서 뻔뻔한 답변

[동아일보]

15세 가출 청소년과 성매매를 했던 남성들이 선처를 구하며 경찰에 제출한 반성문. 자신의 미래를 걱정하며 반성한다고 했지만 정작 가출 청소년에 대한 사과의 말은 한마디도 없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앳된 얼굴의 15세 가출 청소년 A 양과 성매매를 했던 남성들의 뻔뻔함은 끝이 없었다. 서울 구로경찰서가 2∼4월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 A 양에게 10만 원 정도를 주고 성관계를 갖거나 성폭행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근 불구속 입건한 성인 남성 24명의 이야기다. '뻔뻔남'들은 입을 맞춘 듯 처음에는 "A 양을 아예 모른다"고 잡아떼다가 증거를 들이대면 "연락만 했다"거나 "만났어도 성행위는 안 했다"고 발뺌했다. A 양 진술 등을 증거로 다시 추궁하면 그때는 "성매수는 했지만 어른인 줄 알았다"고 말을 바꿨다. 모든 게 들통 나면 "상대가 먼저 조건만남을 요구했다"며 가출한 A 양 탓으로 돌렸다.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A 양을 걱정한 남성은 단 한 명도 없었다.

○ 성매수 남자들은 마마보이?

일부 20, 30대 성매수 남성은 경찰의 전화를 피하다 출석요구서를 받고는 부모의 손을 잡고 경찰서에 왔다. 강모 씨(23)의 부모는 조사실에 따라 들어와 "우리 아이는 착하다. A 양이 억울한 사람 잡는 것"이라며 아들을 두둔했다. 강 씨는 부모가 조사실 밖으로 나가자 끝까지 범행을 부인하며 오리발을 내밀었다. 경찰 조사 결과 강 씨는 지하철 첫차를 기다렸다가 A 양을 만나러 올 정도로 적극적이었다. 다른 부모들도 A 양을 탓할 뿐 자신의 아들은 꾸짖지 않았다.

○ 뻔뻔한 반성문

일부 성매수 남성은 반성이 아니라 변명이 적힌 글을 A4용지 3, 4장에 빼곡히 적어 제출했다. A 양에 대한 사과는 단 한 줄도 없었고 자신의 미래와 가족 걱정뿐이었다.

검정고시 합격 후 대학 입시를 준비 중인 B 씨(26)는 '남자들은 드러내놓고 말하지 않아도 대부분 성매매를 하지 않느냐'며 '서울 H대 공대에 가려고 했는데 처벌받으면 (전과 때문에) 꿈을 포기하고 마사지 같은 일이나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떼를 썼다.

집안 형편이 어렵다는 C 씨(23)는 '신앙생활까지 하느라 돈이 부족해 애인도 사귀지 못해 늘 외로웠다'며 '서울 K대 경영학과로 편입하기 위해 준비 중인데 이렇게 인생을 망치고 싶지 않다'고 썼다. C 씨는 한 예식장 여자화장실로 A 양을 데려가 유사성행위를 시킨 다음 남자화장실을 잠시 다녀오겠다며 나가 창문으로 도망친 남자였다.

○ 비겁한 아저씨들

회사원 이모 씨(34)는 변호사와 함께 경찰에 출석했다. 이 씨와 변호사는 입을 맞춘 듯 "A 양과 통화만 했지 만나지는 않았다"고 했다가 증거를 들이대자 "스물세 살인 줄 알고 만났으니 (처벌이 가벼운) 일반 성매매 위반 법률을 적용해 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성인 여성을 성매수 하면 1년 이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지만 미성년자를 성매수 하면 5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청소년 성매수는 신상공개 대상 범죄로, 판사의 결정에 따라 전자발찌까지 찰 수 있다. 남성 24명은 자신들의 신상이 공개되고 전자발찌를 차게 될까 봐 전전긍긍했다고 한다.

이들 중에는 돈을 아끼려고 아파트 화단이나 주차장 계단에서 성관계를 했으며, 임신 위험이 있을 때에도 콘돔을 쓰지 않았다. 한 남성은 "돈을 줄 테니 첩이 돼 달라"고 했고 다른 남성은 학생증을 보고 반색하기도 했다. 구로경찰서 실종수사팀 서제공 팀장은 "미성년자를 성적 도구로 삼은 남성들의 행태는 아동성폭력 범죄자와 다를 바 없다"며 "평범한 이웃 아저씨 얼굴 뒤에 숨겨진 비뚤어진 성의식을 보면 처벌이 더 엄격해져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