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먹이도 주고 만져도 볼 수 있는 동물체험 농장 인기 끌고 있다

입력 2012. 09. 14. 13:54 수정 2012. 09. 14. 13: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물농장이 인기다.

춘천시에 따르면 동물 체험농장이 속속 문을 열고 있는 가운데 나들이를 겸한 체험코스로 인기를 끌면서 지역농업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지역 내에는 사북면 고탄리 한우체험농장, 남산면 방하리 거북이농장, 서면 방동리 타조농장이 체험객을 맞고 있다.

근래 문을 연 이들 동물농장들은 먹이도 주고 만져볼 수 있는 방문객 밀착형 체험농장들로 인터넷과 입소문을 통해 알려지면서 방문객이 날로 늘고 있다. 지난 7월 문을 연 사북면 고탄리 하이록 한우 체험농장은 개장 한 달여 만에 일주일 평균 300∼400명의 방문객이 찾고 있다.

이 곳은 주중에는 어린이집 원아와 학부모들의 현장학습장으로, 주말에는 가족단위 체험객들이 몰리고 있다. 노년층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이 곳에서는 한우, 양, 당나귀가 25ha초지에 방목되고 있다.

박꽃터널, 생태연못, 산책코스 등의 부대시설까지 갖춰 동물체험교육은 물론 나들이 코스로도 인기다. 이달부터는 건초 먹이주기 체험도 가능하다. 체험비 3천원. 65세 이상 2천원, 5세 이하 고탄리 주민은 무료.

체험농장이 인기를 끌면서 춘천을 비롯, 영서 5개 시군 한우 브랜드인 '하이록'에 대한 홍보도 자연스럽게 이뤄져 현지 구입이 늘고 있다. 지난 해 3월 개장한 방하리 거북이농장 '터틀랜드'는 주당 평균 600여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거북이 40여종 200여마리와 고슴도치, 도마뱀, 슈퍼토기 등 희귀동물 15종을 만날 수 있다. 입장료는 어린이 1만원, 어른 6천원. 일요일은 쉰다. 방동리 타조농장은 지난 4월 개장했다.

어린이집 단체방문과 가족단위 손님 등 1주일에 100여명이 방문하고 있다. 타조 외에 사슴, 토끼, 염소, 공작, 비둘기, 여러 종류의 닭을 기른다. 체험비 3천원. 최근에는 농장 뒤편에 파충류 70종, 포유류 30종을 갖춘 '쥬라기공원 동물체험관'까지 개장했다.

(끝)

출처 : 춘천시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