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투표시간 연장논란, 與野 반응 엇갈려

박대로 입력 2012. 09. 24. 09:23 수정 2012. 09. 24. 09: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10분이면 투표" vs. 野 "비정규직은 못해"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대통령·국회의원 선거일 투표시간 연장 문제가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연장 여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박성효 의원은 2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5대 대선부터 계속 투표율이 낮아지는데 이게 투표시간이 부족해서 낮아진다고 보지 않는다"며 "정치권에 대한 관심이 낮아진 걸로 보는 것이기 때문에 다른 차원에서 투표율을 올리도록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국 동시선거는 공휴일이라 12시간 내에 투표장에 가서 투표할 10분의 시간이 없다는 것이 납득이 잘 되지 않는다"며 "정 투표를 못하는 사람은 부재자로 아마 신고해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상식적으로 볼 때 공휴일에 아침 6시부터 저녁 6시까지 20~30분의 시간을 내서 투표할 수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저도 투표를 계속 해 보는데 10분이면 투표소에 갈 수 있고 10분이면 투표를 끝낼 수 있다"고 투표에 시간이 많이 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투표시간을)2시간 연장할 때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선관위 관련자들에게 추계를 해 보니까 추가로 100억이 든다고 한다"며 "추가 인력도 11만8000명이 필요하고 개표 자체가 늘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홍보를 더 잘한다든지 투표소의 배치라든지 이런 것들을 더 고려해 기술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민주통합당 우원식 원내대변인은 즉각 반박했다.

우 원내대변인은 "중앙선관위 의뢰로 한국정치학회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비정규직 840만명 중 64.1%가 일 때문에 투표참여가 불가능했다고 답했다"며 "먹고살기가 급해 투표를 못했다는 것이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해법을 우리가 내줘야 된다"고 말했다.

또 "지금 전 세계에서 근로시간이 제일 긴 게 우리나라"라며 "선거일에도 근무를 해야 되는 중소기업 사업장 종사자들이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오후 6시까지 참가하기 어렵다"고 현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박성효 의원님이 처해져 있는 조건하고 우리나라의 88만원의 청년세대, 청년노동자들 그리고 840만에 이르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지를 똑같이 보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박 의원을 비난했다.

우 원내대변인은 또 "12시간 일하는 노동자들이 얼마나 많은데 노동현실을 너무나 모르는 일"이라고 대차 박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