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안철수 멘토' 윤여준, 문재인 캠프 전격 합류

양영권 기자 입력 2012. 09. 26. 15:24 수정 2012. 09. 26. 15: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양영권기자]

정치권의 대표적인 전략가로 알려진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사진)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담쟁이 캠프'에 합류했다.

박영선 담쟁이 캠프 기획위원은 26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윤 전 장관이 문 후보 캠프 내 정치인 중심 인사로 이뤄진 '민주캠프'에서 국민통합추진위원장을 맡는다고 밝혔다.

박 위원은 "문 후보가 최근 윤 전 장관을 만났고,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이념과 지역, 당파 등으로 쪼개진 한국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넘어, 서로 상생하고 공존하는 통합의 지혜를 찾아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에 따르면 문 후보는 "선거를 떠나 우리사회 통합을 위한 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며, 윤 전 장관께서 원로로서 그런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에 윤 전 장관은 "문 후보의 살아온 길이 항상 공익을 위한 것이었다. 지금 대한민국은 사사롭지 않은 헌신적인 사람 가운데 안정감 있는 사람이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슨 일이든 돕겠다"고 화답했다.

박 위원은 "윤여준 전 장관의 합류는 계층적으로 합리적 보수까지 껴안아서 국민적 통합을 이루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자평했다. 윤 전 장관은 문민정부 때 청와대 공보수석과 환경부 장관을 지내고, 한나라당 소속으로 16대 국회의원과 여의도연구소장을 역임했다. 최근에는 법륜 스님과 함께 평화재단 등 시민사회 활동을 의욕적으로 펼쳐왔다.

특히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와 '청춘콘서트'를 함께 했고, 한 때 안 후보의 '멘토'로도 알려졌다. 하지만 안 후보는 지난해 "그분이 제 멘토라면 제 멘토 역할을 하시는 분은 300명 정도 된다"고 말하면서 윤 전 장관과 거리를 뒀다.

윤 전 장관과 함께 추미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도 '민주캠프'의 국민통합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에 선임됐다.

이같은 인선에 대해 박 위원은 "참여정부 시절의 분당과 분열 이후, 비록 통합의 과정이 있긴 했지만 아직까지 당시의 분열의 상처가 있다"며 "이를 완전히 씻고 하나로 통합하는 일, 아직도 극복하지 못한 지역주의와 지역구도에 입각한 분열의 정치를 통합의 정치로 만들어 나가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 후보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양영권기자 indepen@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