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민주당 "정우택 성매매 의혹 검찰 수사 촉구"

입력 2012. 09. 27. 18:42 수정 2012. 09. 27. 20: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윤병찬 기자]박용진 통합민주당 대변인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4일 구속된 손인석 전 새누리당 중앙당 청년위원장의 증언에 따라 정우택 최고위원이 2010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서 지방의원 7~8명에게 1000만 원을 뿌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손인석 전 위원장은 정우택 최고위원의 불법 성매매 의혹도 증언했다"며 "검찰은 이에 대한 내용도 수사해 사법처리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지역 언론과 손 전 위원장의 증언을 종합한 결과, 정 최고위원이 2007년 대만·미국 등에서 성매수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yoon4698@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