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화재청 "제주 평화박물관 국가 매입 추진중"

입력 2012. 10. 10. 17:42 수정 2012. 10. 10. 17: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동소유 김재윤 의원 "일본에 매각은 있을 수 없는 일"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일본 침략의 역사를 보여주는 제주전쟁역사평화박물관(이하 제주평화박물관)이 국가가 매입하지 않아 결국 일본에 매각된다는 소식에 대해 문화재청은 "등록문화재를 중심으로 국가가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등록문화재 제308호인 '제주 가마오름 일제 동굴진지'와 관련 자료에 대해 국가와 제주도가 함께 매입하기로 결정하고 그동안 매입을 추진해왔다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제주 가마오름의 일제 동굴진지 매입을 위해 적정가액에 대해 감정평가기관과 협의하는 등 국가 매입에 대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월 문화재청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 매입을 위한 감정평가를 했다. 당시 감정가격은 문화재적 가치에 대한 평가 등을 제외하고 2억7천만원이었다.

그러자 제주평화박물관 이영근 관장은 "사비 수십억원을 들여 동굴진지를 복원했다"고 주장하며 역사·문화·교육적 가치를 반영해 재평가해줄 것을 요구했고, 문화재청은 그 취지를 인정해 감정평가기관과 가치 평가 방법 등을 협의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또한 제주평화박물관 소장 동산 문화재 중 동굴진지와 연관성이 높은 유물에 대해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목록화 조사를 시행했으며 이달 초 최종 보고서도 발간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조속한 시일 내에 동굴진지와 평화박물관 소장 유물에 대한 감정평가를 완료하는 한편 소유자와의 협의를 통해 문화유산이 보존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 가마오름 일제 동굴진지의 공동 소유자 3인 중 1명인 민주통합당 김재윤 의원(서귀포시)은 이 관장이 제주평화박물관을 일본 측에 매각하려는 계획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도민들이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돼 갖은 고초를 당하며 진지동굴을 만들었던 아픈 역사의 현장을 일본에 팔아넘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김 의원은 "일제의 침략 역사 현장이 일본에 넘어가지 않도록 이 관장을 설득하는 등 온갖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atoz@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