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관람객 넘쳤다던 여수박람회 수입 측면 '참패'

입력 2012. 10. 25. 13:41 수정 2012. 10. 25. 14: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안=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지난 8월 폐막한 2012 여수세계박람회가 수입 측면에서는 `참패'를 면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수입액 3천800억 원의 3분1 수준인 1천400억대에 그쳤기 때문이다.

25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박준영 전남지사는 전날 전남도의회에서 열린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여수세계박람회의 진짜 수입은 1천400억 원밖에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김인숙(새누리·비례) 의원이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계획에 대한 정부계획과 전남도 대책에 대해 묻자 이같이 말했다.

박람회 관련 고위 관계자 발언에서 수입액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수박람회 수입과 지출 규모는 현재 조직위 측에서 정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박람회 조직위원회는 애초 박람회 수입금을 3천800억원으로 예상했다.

조직위는 입장료 1천832억 원을 비롯해 휘장수입 960억 원, 시설유치 548억 원, 광고 225억 원, 시설임대 199억 원, 기념주화 50억 원 등을 예상 수입으로 잡았다.

박 지사는 또 "가장 큰 논란은 지원금 회수문제"라며 "여수박람회 개최에 모두 2조1천억원이 투입됐고 정부는 회수하려고 하고 있지만 조직위에서는 갚을 길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12일 개막한 박람회는 93일간 82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지만 할인 입장권 남발 등 숫자 채우기에 급급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