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구글, 日정부와 시네마현 요청 수용했다" ..日언론 주장

최종일 기자 입력 2012. 10. 25. 18:44 수정 2012. 10. 25. 18: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도 주소 삭제, 日정부 요청과 관계없다"던 구글 해명과 틀려

[머니투데이 최종일기자]["독도 주소 삭제, 日정부 요청과 관계없다"던 구글 해명과 틀려]

구글이 자사 지도서비스에서 독도의 한국 주소를 삭제한 것과 관련해 "어떤 정부의 요청과도 관련이 없다"고 공식 밝혔지만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와 일본에서 독도와 가장 가까운 지역인 시네마현의 요청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25일 분석했다.

일본 정부와 독도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 지역인 시마네현은 구글이 자사 지도에서 독도의 한글 주소를 삭제하도록 요청해왔다고 교도통신은 이날 전했다. 시네마현 독도 담당 교육감인 야마사키 쇼는 산케이신문에 구글의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히며 "우리는 구글이 지도에 일본 주소를 표기하도록 지속적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구글의 일본법인이 24일 오전 시네마현으로 전화연락을 취해 "중립적인 입장에서 해결했다"는 설명을 했으며, 삭제가 19일 이뤄졌다는 내용도 전달했다고 시네마현 측 주장을 인용해 보도했다. 야마사키는 "현과 정부의 요청으로 사태가 진전된 것으로 평가하고 싶다"고 전했다.

현지 온라인매체 J캐스트뉴스 기사는 일본 정부와 시네마현에서 독도는 일본 영토이며, 이전부터 재차 구글 측에 표기 정정을 요청해왔다고 전했다. 또 구글이 (일본 측 요청에 따라)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답변을 했다고 자민당 의원이 지난 6월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날 구글은 성명을 내고 독도의 한국 주소를 삭제한 것과 관련해 논쟁지역에 관한 내부 정책에 맞춰 일부 지역 표기를 업데이트 한 것으로 어떠한 정부의 요청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데이비드 막스 구글 아태지역 제품커뮤니케이션 총괄은 "구글은 지도 서비스를 최대한 종합적이고 정확하게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업데이트는 구글의 오래 전부터 유지해온 글로벌 정책에 부합하며, 어떠한 정부의 요청과도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J캐스트뉴스는 구글의 독도 주소 삭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국의 누리꾼들이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리꾼들이 남긴 "원수 일본은 빨리 바다 속에 영원히 침몰하고 빚투성이 나라로 몰락해라" "구글의 검색 엔진을 사용하지 말자"는 등의 글을 보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이 얼마나 일본에서 경제원조를 받고 있는지 한국인은 모르는 겁니까. 일본이 멸망하면 제일 곤란한 것은 한국이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최종일기자 allday33@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