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고구려가 中지방정권?" 美보고서에 학계 발칵

입력 2012. 10. 29. 11:08 수정 2012. 10. 29. 11: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소극 대응 비판.."우리 역사 적극 알려야"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동북아시아의 역사적·지정학적 관계를 조명하는 보고서에 '고구려와 발해가 당나라의 지방정권'이라는 왜곡된 주장을 실을 것으로 알려지자 국내 역사학계가 큰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 당국은 이 보고서가 중국 주장을 단순히 소개한 참고 자료이며 동북아역사재단 등이 우리 입장을 미국에 전달, 보고서에 우리 입장이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를 계기로 동북공정 등을 통해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중국사에 편입시키려는 중국의 입장이 자칫 국제적으로 기정사실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학계는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정부도 사안이 생길 때마다 대응하는 소극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고구려와 발해가 우리의 역사임을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유용태 서울대 교수는 "우려스럽다"면서 정부 당국은 미 보고서가 중국의 입장을 단순히 소개한 참고 자료라고 하지만 "미 의회에서 발행한 자료는 세계적인 권위가 인정되기 때문에 단순한 소개라고 해도 의미를 가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교수는 "동북아역사재단이 미국 측에 우리 입장을 설명해 우리 입장이 보고서 부록에 실릴 것이라고 하는데 우리 입장을 전달한 것만으로 할 일을 다했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법종 우석대 교수는 "미 의회가 동북아시아 정세 변화에 대비해 동북아시아의 역사적 문화적 배경을 파악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중국에 빌미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 교수는 "고구려사의 경우 중국이 우리 학계의 반발을 의식, 우리 입장을 어느 정도 인정하는 분위기지만 발해사에 대해서는 오히려 공세를 펴고 있다"면서 "우리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부 당국 관계자는 "편향된 보고서가 나오지 않도록 한국 쪽 입장을 정리해 보냈다"면서 "보고서 내용이 나올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yunzhe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