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北, 성매매 퇴폐업소 일제 단속..왜?

강수윤 입력 2012. 11. 04. 15:01 수정 2012. 11. 04. 15: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북한 당국이 '자본주의 퇴폐문화를 뿌리 뽑는다'며 개인 숙박업소들을 무차별적으로 단속해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고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지난달 25~26일 함경북도 청진시 포항구역에서 주민들이 운영하는 개인숙박업소를 불시에 검열하는 등 최근 불법 숙박업소 단속에 나섰다"며 "포항구역에서만 391세대가 겸열성원(단속반 직원)에게 단속됐다"고 RFA에 말했다.

또 다른 함경북도의 소식통은 "지난달 20일부터 불법 숙박업소 검열이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며 "'자본주의 사상문화가 발붙일 틈을 주지 말라'는 김정은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 주민들이 운영하는 개인 숙박업소는 저녁식사와 아침식사를 포함해 하룻밤에 약 1만2000원(한국돈 기준)을 받는 '기숙형 업소'와 매음행위(성매매)를 제공해 하룻밤에 10만원을 받는 '유흥형 숙박업소'로 나뉜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번 검열은 국가안전보위부 산하 각 지방에 있는 1118상무와 인민보안부 산하 109상무, 기동순찰대, 기동타격대가 동원돼 일정 지역을 완전 봉쇄하고 숙박검열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청진시 포항구역의 경우 청진역 주변 인민반들과 인근의 청진항, 수남 장마당 주변을 기습적으로 검열했으며 현장에서 체포된 사람들만 2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장에서 체포된 사람들은 모두 성매매에 연루된 사람들이며, 이들 외에도 숙박업소 주인들을 비롯해 불구속 상태에서 시 보안부의 조사를 받는 주민들이 수백 명이라고 소식통들은 설명했다.

이번 단속에 대해 주민들은 "국가가 여관을 운영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매음행위는 몰라도 일반 숙박업소들을 단속하면 안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소식통들은 "개인숙박업소들과 연계돼 술을 판매한다거나 반찬을 만들어 팔던 주민들의 장사길이 모두 막혀 주민들은 검열이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sho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