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日극우인사 "위안부는 매춘부.. 장군보다 많이 벌어"

입력 2012. 11. 10. 03:08 수정 2012. 11. 11. 20: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지역신문에 왜곡 광고

[동아일보]

뉴시스

일본 극우파 인사들이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개입을 전면 부정하는 광고를 미국 내 지역신문에 실었다.

일 극우파 단체인 '역사적 사실위원회'는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져 있는 미 뉴저지 주 팰리세이즈파크 시를 기반으로 하는 스타레저 4일자에 이러한 내용으로 '그래, 우리는 사실을 기억한다(Yes, We remember the facts)'는 제목의 광고(사진)를 낸 것으로 8일 드러났다. 이 단체는 국가주의적 관점으로 유명한 극우파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가 주도하고 있다. 일본 자민당과 민주당, 무소속 의원 39명도 이번 광고 게재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광고는 가수 김장훈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등이 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며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과 뉴욕타임스 등에 실었던 '기억하시나요(Do you remember)' 광고를 반박하는 형식이다.

이들은 광고에서 일본 정부나 군이 군위안부 동원에 개입한 과거 문서를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는 자발적인 매춘부다. 정작 일본 정부는 이를 금지했으며 민간 브로커를 단속했다"며 그 증거라고 주장하는 1938년 3월 4일자 '일본군 2197문서' 사진을 함께 실었다. 특히 "합법적인 매춘부는 어느 전쟁 때나 존재했다. 그들은 잘 대접받았고 장교나 심지어 장군의 월급보다 많았다.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범죄라고 우기는 것은 일본 군대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게재한 자료는 5월 일본 정치인과 정부 관계자가 팰리세이즈파크 시 기림비 철거를 요구하면서 제시했던 것과 같다.

뉴욕=박현진 특파원 witnes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