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부산지역 노동계 인사 "문재인 적극 지지"

입력 2012. 11. 15. 16:29 수정 2012. 11. 15. 16: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정민규 기자]

부산지역 전·현직 노조위원장 182명이 15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 정민규

부산지역 전·현직 노조위원장 182명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지역의 유력 노동계 인사들이 대거 문 후보를 지지하고 나서자 민주당도 이들의 지지선언을 반겼다. 15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한정애 민주당 의원, 이용득 최고위원, 안준노 부산시당 노동위원장 등이 참석해 노조위원장들의 지지선언에 힘을 보탰다.

안준노 부산시당 노동위원장(전 한국노총 부산본부 상임부의장)은 "이명박 정부 5년간은 1%의 기득권층과 재벌들을 위한 정책으로 사회양극화와 고용불안, 청년실업이 점차 증가되고 노동자들의 삶은 힘들게 됐다"며 "'사람이 먼저다'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 후보의 정치철학을 굳게 믿고 문 후보와 함께 하기로 결의했다"고 지지선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용득 최고위원은 "5년 전 한국노총은 새누리당과 이명박 대통령에게 기회를 줬지만 이 대통령이 약속한 76가지 노동관련 정책 중 단 한 가지도 되지 않고 오히려 노동정책이 개악된 상황에서 새누리당이 또다시 정책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며 "노동의 친구이자 동지인 문 후보를 당선시켜야만 향후 5년 동안 우리의 희망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지선언문을 통해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기본권을 외쳐도 민간군사기업과 용역깡패를 동원해 노동자를 때려잡는 것이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체제 하의 새누리당 노동정책"이라며 "(지난 5년간) 노동자의 눈물 어린 절규에도 불평등은 심화됐고 일을 해도 빈곤은 더 고착화됐다"고 새누리당의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불통과 독선이 아닌 소통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협력과 상생의 미래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 지도자를 원한다"며 "차별없는 노동 실현을 통해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부산지역 노동조합 지부장급 이상 182명은 제18대 대통령으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지선언에 참석한 한정애 의원은 "향후 만들어질 정부는 일하는 사람들이 행복한 사회, 전국민이 행복해지는 사회의 기초를 닦아야하고 복지와 같은 사안의 기준점을 제시해야 하는 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부산의 위대한 결정이 문 후보를 대통령을 만들 것이라 확신하고, 믿음을 져버리지 않고 12월 19일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