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1만 여성, 文 지지..朴 '여성대통령론' 반박

추인영 입력 2012. 11. 22. 14:17 수정 2012. 11. 22. 14: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추인영 기자 = 여성유권자 1만인이 22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생애최초 투표자에서부터 주부, 워킹맘, 임산부, 장애인, 농민, 이주여성, 마트 캐셔, 변호사, 어르신 등 전국의 다양한 여성들로 구성됐다.

여성유권자 20여명은 이날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후보가 여성부과 국가인권위원회를 설치하고, 호주제를 폐지한 민주통합당의 후보이기 때문에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해 "이명박 정권은 1% 특권층만을 위한 정책을 추진했다"며 "그럴 때마다 국회에서 거수기 노릇하며 함께 동참한 것이 새누리당이고, 그 중심에 박근혜 후보가 있었다"고 비난했다.

특히 "박근혜 후보는 우리 서민의 후보가 될 수 없다"며 "한 번도 사회적 약자로 살아 본 경험이 없는 후보가 어찌 서민의 삶과 애환을 알 수 있나. 가부장적 사회구조에서 출산과 육아, 직장에서 이중삼중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평범한 여성들의 눈물을 어찌 알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그러면서 "박근혜 후보가 말하는 미래는 미래가 아니라 과거의 연장이다. 박정희 유신정권의 연장일 뿐"이라며 "국회의원 15년 동안 여성관련 법안을 단 한 건도 대표발의하지 않을 정도로 여성의 삶과 욕구에 관심 없었던 후보를 우리는 절대 '여성 대통령'이라 부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히려 변호사시절부터 여성노동자들과 함께 울고 함께 싸워 온 문재인 후보가 '여성의 친구'이자 '친여성적 후보'"라며 "후보들 가운데 유일하게 서민의 삶을 살았고, 서민의 애환을 아는 문재인 후보가 우리 여성들과 서민의 소박한 꿈을 실현해 줄 후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상보육, 방과 후 돌봄정책, 공공산부인과 및 공공산후조리원, 가사노동자·간병인·청소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보장 등 문 후보의 여성 공약에 대해 "문재인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가 되어 1% 특권층의 대한민국이 아닌 99%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시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iinyoung8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