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스와이어

로또 1등 당첨자 3명, 방송에 동시 출현

입력 2012. 11. 23. 14:18 수정 2012. 11. 23. 14: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와이어) 계속되는 불황의 그늘 속에서 로또 1등을 꿈꾸는 이들이 늘고 있다. 로또에 대한 관심이 그 어드 때보다 높은 지금, 로또는 이제 10돌을 앞두고 있다.

그 814만 분의 1이라는 확률을 뚫고 실제로 1등에 당첨된 주인공들의 삶은 당첨 전과 후가 어떻게 달라졌을까? 로또 열풍이 거세질수록 그에 대한 세간의 궁금증도 더해가고 있다.

지난 21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모닝와이드'에서는 복권 열풍을 집중 조명했는데, 이날 프로그램에서는 실제 로또복권 1등 당첨자가 3명씩이나 등장하는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 날 출연한 3명의 주인공은 517회 1등 당첨자 이기석(이하 가명, 당첨금 26억원) 씨, 487회 한호성(방송에서는 한호섭, 19억원) 씨, 477회 홍진우(홍진욱, 16억원) 씨 등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당첨금만도 무려 62억 1,690만원을 넘는다.

매주 꾸준하게 로또를 구매해왔다는 한호성(477회) 씨는 올해 초 드디어 로또 1등 당첨의 주인공이 됐다. 로또에 당첨되자마자 한 일은 바로 '빚청산'. 그는 "가장 속 시원한 것이 빚을 다 갚은 것"이라면서 "예전에는 '로또만 당첨되면 내가 빚 독촉하는 곳마다 전화해서 큰소리쳐야지'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이제 스트레스가 확 풀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27세라는 비교적 어린 나이에 1등에 당첨된 홍진우(487회) 씨는 "처음 로또에 당첨됐을 때는, 그 동안 갖고 싶었던 것들을 몇 가지 샀었다"면서 "그러다가 통장 잔고가 눈에 띄게 줄어드는 것이 보였는데, 그 이후로부터 예전의 생활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들이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데에는 한 로또복권 전문 정보업체(lottorich.co.kr)의 도움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실 이들 3명의 당첨자 모두 이 업체의 '당첨번호 예측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회원들이었다. 소위 로또복권 정보업체가 '예상한' 번호로 로또 1등에 당첨된 것.

함께 출연한 이 업체 로또 기술연구소 김명진 연구원은 "당첨번호를 6개의 숫자로만 보는 일반적인 방식이 아니라 6개 숫자에 담긴 여러 통계자료로 접근을 시도한다"면서 "예컨대 당첨번호의 합계, 각 숫자의 출현 빈도, 홀수와 짝수의 구성 등을 분석해 실제 누적된 당첨번호의 패턴과 가장 유사한 조합을 추출해내는 원리"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호성(477회) 씨 외 또 다른 1등 당첨자 권도운(501회) 씨가 함께 지난 14일 TV조선 '코리아헌터'에도 출연했다. 이들은 당시 손금이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미국 최초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미국의 억만장자 워런 버핏, 재산 5억만 달러인 스타 스포츠맨 마이클 조던, 여의도의 한 보험회사에서 근무하는 '연봉 2억 보험 왕' 도영미 씨 등 국내 외 유명한 부자들에게서 발견되는 M자 손금.

이날 출연한 두 명의 로또1등 당첨자들에게도 선명한 M자 손금이 존재하는 것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리치커뮤니케이션즈 소개: (주)리치커뮤니케이션즈는 국내 NO.1 로또복권 정보 제공 사이트인 로또리치(www.lottorich.co.kr)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로또복권에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문의해 주십시오.로또의 역사를 기록합니다.

출처:리치커뮤니케이션즈

Copyright (c) 코리아뉴스와이어,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