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특전사 출신들, 문재인 지지 선언 눈길

박정규 입력 2012. 12. 09. 19:37 수정 2012. 12. 09. 1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군 생활을 함께 보낸 특전사 출신들을 비롯해 재외국민, 여성 법률가 등 다양한 계층의 인사들이 9일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특전사 출신 예비역들 707명이 포함된 '문재인과 특전사 전우들의 모임' 회원들은 이날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에 대한 지지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지지선언을 통해 "헌정 사상 최초로 특전사 출신 예비역 707명은 야당 대통령 후보인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다"며 거수경례와 함께 지지 의사를 밝혔다.

또 "문 후보만이 국가의 위기 때마다 언제, 어디든지 앞장서서 자신의 목숨보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우선시한 특전정신으로 무장됐다"면서 "민주화와 서민들을 위해 평생을 바쳤고, 역대 어느 대통령도 하지 못한 최정예 특급전사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문 후보의 삶만이 이 땅의 젊은이들의 모범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각에서 문 후보에게 덮어씌운 '종북주의자', '안보불안자'의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해 지지를 선언한다"며 "대한민국의 안보가 심각하게 위협받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문 후보만이 저희들과 함께 어둠을 뚫고 적진으로 강하할 의지와 능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러 재외국민들도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는 동영상과 메시지 등을 보내왔다. 미국 산호세에 거주하는 한 한인은 "우리나라가 이런 분을 대통령으로 모신다고 우리 아이들에게 자랑하고 싶다"고 지지 의사를 전했다.

호놀룰루의 한 교포는 "이번 대선에 꼭 투표하려고 시민권 신청도 미루고 있다. 꼭 당선돼서 '정권교체, 복지국가 건설, 남북통일' 이뤄내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밖에 여성법률가 73명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살아온 정치인으로서의 삶의 궤적 어느 한 곳에서도 '여성대통령론'을 내세울 만한 최소한의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다"며 "문 후보는 최초의 여성 총리, 법무부 장관, 대법관, 헌법재판관을 배출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라고 문 후보 지지 의사를 표했다.

또 전국 교수 및 정책전문가, 지식인 등 1219명과 국민건강권 실현 약사모임 회원 1004명도 이날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pjk76@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