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서산·태안 국민연대, 문재인 후보 지지

박상록 입력 2012. 12. 11. 11:01 수정 2012. 12. 11. 11: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산=뉴시스】박상록 기자 = 정권교체와 새 정치를 위한 충남 서산·태안 국민연대는 11일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서산·태안 국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심상정 후보와 아름다운 단일화를 이뤄내고 민주통합만의 후보가 아닌 진정한 국민후보로 거듭 났다"고 밝히고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을 열망하는 서산·태안지역의 모든 단체와 개인이 참여해 대선 승리를 위해 매진할 것"을 천명했다.

서산·태안 국민연대는 이어 "경제민주화, 복지, 평화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미래 세력인 문재인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하며 하루 세 번 지인 세 명에게 전화해 세 표를 얻어내자는 '3·3·3 운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서산·태안 국민연대는 시민단체 등 각계를 대표하는 공동대표 15인을 포함 1219명으로 결성됐다.

park222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