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화보] 김새론-김아론, 론자매표 장화홍련 '섬뜩'

입력 2012.12.12. 11:06 수정 2012.12.12. 11: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윤진 기자] 명품 아역배우 김새론과 김아론이 잔혹 동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했다.

매거진 헤렌의 12월호를 통해 김새론은 동생 김아론과 함께 'A TALE OF SISTERS'라는 콘셉트로 하이 주얼리 화보를 촬영했다.

이번 화보를 통해 두 자매는 숲 속을 헤매다가 맛있는 음식과 진기한 주얼리가 가득한 마녀의 집에 들어선 두 자매의 모습을 표현해냈다. 패턴이 거의 없는 미니멀한 드레스에 비밀스러운 눈빛과 무표정한 얼굴을 한 두 자매의 모습은 반짝이는 티아라와 목걸이, 이어링과 팔찌, 반지 등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영화 '바비'에서 두 자매의 엇갈린 운명을 연기하며 함께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은 이날 화보 촬영에서도 콘셉트를 정확히 이해하며 어른 못지않은 표정 연기를 보였다.

특히 김새론과 김아론은 밝은 모습으로 촬영장 곳곳을 누비며 함께 장난을 치다가도 카메라 앞에만 서면 언제 그랬냐는 듯 신비스런 눈빛을 발산하며 표정 연기를 이어가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잔혹 동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한 김새론과 김아론의 하이 주얼리 화보는 매거진 헤렌 1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헤렌)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5. 16:3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