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李대통령 "살기좋은 나라된 것 자랑스럽다"

진상현 기자 입력 2013. 01. 03. 15:49 수정 2013. 01. 03. 15: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신년인사회서 "한국, 20년 후 살기좋은 나라 19위" 이코노미스트紙 기사 언급

[머니투데이 진상현기자][청와대 신년인사회서 "한국, 20년 후 살기좋은 나라 19위" 이코노미스트紙 기사 언급]

이명박 대통령이 3일 "대한민국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됐다. 우리가 만든 대한민국이 태어나서 살아가기 행복한 나라라는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부 요인 내외, 정당 대표 등과 함께 한 신년인사회에서 영국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紙의 분석 기사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코노미스트에서 2013년도에 태어난 신생아에게 20년 이후 살기 좋은 나라를 예상해 발표했다"면서 "여러 지수를 종합해서 발표했는데 총 80개국을 발표했고, 1등은 스위스, 놀라운 것은 대한민국이 19위"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16위, 일본 25위, 영국 27위, 중국이 49위였다"면서 "상위권에 올라가 있는 나라들은 대부분이 인구 300만, 500만 되는 비교적 작은 나라들인데, 큰 나라들만 비교한다면 우리는 큰 나라들 중에서 12번째"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내가 가장 안타깝게 생각했던 것이 '내가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이 참으로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다"면서 "이제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아기를 많이 낳아도 될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참석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어 "미국도 16위니까 우리랑 별 차이가 없다. 이 자리에 와준 한미연합사령관에게는 미안한 이야기이지만"이라고 말해, 좌중의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5년간 나름대로 많이 부족하고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국제사회에서 자랑할 만한 일들도 많이 있었다고 자부심을 갖는다"면서 "2013년 새 정권이 이어져 다시 한 번 어려움 속에서도 힘을 모으면 세계가 모두 위기이지만 우리가 가장 빨리 극복할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태어나는 것이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신 국민 여러분, 여기 계신 여러분께 무한한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면서 "새 정부에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힘을 모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내가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며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했던 것은 현재 대한민국 대통령이 초등학교 3학년 때 미국 여자 선교사가 헌 옷을 줄 때 거기에서 줄을 서 있었던 사람이라는 것"이라며 "그 소년이 자라 대통령이 되어 원조를 주는 나라로 선언하고, 그것을 실천하고, 국민 모두 힘을 모아 원조를 주는 나라가 되었다는 것은 세계 역사상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자긍심도 생기지만 국제사회에서 책임감도 크다는 것 알고 함께 노력해서 세계 선진국 대열에 들어가서 존경받는, 단지 잘사는 나라가 아닌 존경받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진상현기자 jisa@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