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불가리아 지난해 신생아수 '급감'

입력 2013.01.05. 01:13 수정 2013.01.05. 01: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력 유출에 출산율 낮아 미래 '암울'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양태삼 특파원 = 외국으로 일자리를 찾아 떠난 이들로 인구 감소 고민이 큰 불가리아에 지난해 신생아수가 67년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가리아에서 지난해 태어난 아기는 6만2천명으로 전년도(7만1천명)보다 줄었을 뿐만 아니라 1945년 이후 가장 적었다고 불가리아 국영TV인 BN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경제 상황과 생활 수준이 나빠지고 출산 이후 여성이 일자리를 찾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 탓에 생긴 현상이라고 엘리차 디미트로바 인구연구소 연구원은 분석했다.

츠베차 브레스트니차 '부모 협회' 회장은 "살림살이가 예측하기 힘들어져 자녀 출산을 결정하기 어려운데다 아기를 낳더라도 돌봐줄 사람이 없다는 게 출산율 저하로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족 수당의 비중이 유럽연합(EU) 평균 2.1%이고 일부 국가는 4%를 넘지만 불가리아는 1.2%에 머문 점도 큰 문제라고 브레스트니차 회장은 지적했다.

한 나라가 안정하려면 여성 한명이 평균 2.1명을 출산해야하나 불가리아는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남한 면적보다 조금 큰 불가리아의 인구는 2011년 현재 736만명이다.

불가리아 인구는 1989년 최대 900만명이었으나 공산 정권의 붕괴후 2005년까지 모두 93만7천명이 국외로 이주했다. 이후에도 인력 유출과 출산율 저하로 인구 문제가 심각한 상태다.

tsyang@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