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고졸 채용 외쳤지만 현실은 '유리천장'

입력 2013. 02. 01. 04:21 수정 2013. 02. 01. 04: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체 취업자 중 고졸 비율 3년새 37%→30% 되레 줄어

[서울신문]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30일 마이스터고·특성화고 활성화 유공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신 고졸시대가 시작됐다"고 선언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선(先) 취업 후(後) 진학 생태계 조성을 통해 고졸 채용을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현실은 '엄혹'했다.

최근 3년 새 전체 취업자 중 고졸 비중은 오히려 줄었다. 대졸 취업자보다 더 오래 일하면서도 월급은 더 적게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 정부 들어 '고졸 채용'을 독려하고, 기업과 은행들도 관련 실적을 앞다퉈 내놓았지만 실제 고용 현장에서의 '고졸 유리천장'은 여전히 두껍다는 얘기다.

한국고용정보원은 31일 '청년패널조사 5차연도 추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만 19~33세 7191명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전체 취업자 중 고졸 취업자의 비중은 2008년 37.3%에서 2011년 30.4%로 6.9% 포인트나 줄었다. 반면 대졸 임금근로자 비중은 63.1%에서 70.8%로, 상용직 비율은 87.6%에서 89.2%로 증가했다.

고졸 취업자는 2008년 대졸 취업자보다 주당 평균 6.6시간 더 일했지만 2011년에는 7.2시간으로 근로시간이 더 늘었다. 하지만 소득 비율은 89.1%에서 88.9%로 하락했다. 대졸자보다 일은 많이 하면서도 월급봉투는 더 얇다는 의미다.

전주용 고용정보원 부연구위원은 "고졸 채용 정책이 2011년 이후 본격화되면서 아직까지 수치로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들의 '생색내기' 탓도 있다. 국내 금융권은 2011년 2985명의 고졸 사원을 뽑겠다고 발표했지만 730명을 신규 채용하는 데 그쳤다. 이지선 LG경제연구원 연구원은 "고졸 취업이 늘고 있다고는 하지만 과대평가돼 있고, 갓 졸업한 신규 채용자에게만 혜택이 몰리는 대신 대다수의 기존 고졸자들은 취업 시장에서 외면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