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새정부 출범 앞두고 진통..후보자들 '고사' 관측

입력 2013. 02. 04. 10:57 수정 2013. 02. 04. 11: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당선인 '검증 강화'에 무게..일정 차질도 각오한 듯 설연휴 이후 총리후보자 발표 관측도 제기

朴당선인 '검증 강화'에 무게…일정 차질도 각오한 듯

설연휴 이후 총리후보자 발표 관측도 제기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정상적인 출범 여부가 이번 주에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현재 '김용준 총리 후보자 자진 사퇴' 여파로 총리는 물론 부처장관과 조각 검증작업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진의 인선이 '올스톱'돼 새정부의 정상출범에 빨간등이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4일 박 당선인측 인사들에 따르면 이날도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이 없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청와대 인선은 어느 정도 다 이뤄졌다는 관측이 많았지만, 발표 시기가 계속 미뤄지면서 비서실장 등 청와대 인선마저 진척이 없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없지 않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로 예정된 국정토론회 참석 일정도 미룬 채 인선 및 검증 작업에 매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 총리 및 조각 인선에 대한 검증 작업을 지휘할 가능성이 큰 비서실장의 경우, 하마평이 거의 다 나온 상황에서 발표가 늦어지는 점을 볼 때 박 당선인이 청와대 입성시 국회의원직을 포기해야 하는 현역 국회의원에게 실장직을 요청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함께 비서실장을 인선하더라도 어느 정도 총리 후보군이 정해져야 검증 작업이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상당수 총리 후보들이 고사하는 상황도 전체적 인선 지연의 중요한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인측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증이 어렵다 보니까 사람들이 고사를 많이 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근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감안해 이런저런 이유로 후보 제의를 거절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도 지난 1일 황우여 대표 등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회동에서 인사청문회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박 당선인은 새 정부 출범 일정보다는 충실한 검증을 통한 후보 선정에 더 무게를 두는 것으로 보인다. 추가적인 인선 실패는 집권 초기 국정 운영 동력의 급격한 약화를 가져올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설 연휴 이후 후임 총리 후보 발표설도 제기된다. '좋은 후보'만 지명하기만 한다면 설 연휴 직후인 12일 후보를 지명한 뒤 그 다음 날께 인사청문요청서를 국회에 접수하면 10일 내로 인사청문회까지 마무리 지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런 계산에는 야당의 협조가 필수적이어서 가능성을 단정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당선인측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5년 전 이명박 인수위 시절에도 장관 명단 발표는 2월18일 있었던 점을 보면 지금 인선 과정이 그렇게 늦은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금은 박 당선인이 일정 차질을 감수하고서라도 제대로 된 검증을 통한 후보 지명에 더 무게를 두는 분위기로 보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