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33년 무사고 비결? 별것 있소, 천천히 가소"

입력 2013. 02. 05. 03:16 수정 2013. 02. 05. 03: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사고 국내최고령 배삼진옹

[서울신문]"눈길에서 사고 안 내는 비결? 그런 게 어디 있나. 세월아 네월아, 그냥 천천히 가는 거지."

배삼진(83)씨는 수도권이 폭설에 갇힌 4일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국내 최고령 무사고 운전자다. 스무 살이던 1950년 한국전쟁 때 운전을 시작한 지 63년. 공식기록으로 '33년 무사고'다. 경찰이 1980년부터 관련 통계를 냈기 때문이다.

배씨는 군에서 8년을 보냈다. 전쟁 부상자 이송으로 시작해 수송부 선임하사에까지 올랐다. 배씨는 "군대에서 사고 내면 곧바로 영창가던 시절이었다"고 웃으면서도 "내 잘못 하나로 부상자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 판이라 철저히 운전하는 습관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제대 후 고속버스 운전을 했고 1977년부터 35년간 택시를 몰았다. 1966년에 도로에서 담배를 피우다 한 달간 면허가 정지됐던 적을 빼면 한 번도 사고를 낸 적이 없다.

30년 이상 밤낮 없이 택시 운전으로 가족을 건사하다 보니 정작 가족과의 관계는 소원해졌다. 그는 "평생 자식 4남매 얼굴 볼 시간이 없었다"면서 "지금은 연락도 거의 없다"고 섭섭해했다.

"한번은 서울에 물난리가 났어요. 운전하기 꺼려졌지만 그렇다고 쉴 수가 있나. 그런데 그날 첫 손님이 누구였는지 알아요? 출근하는 버스기사가 타더라니까. '목숨 걸고 운전하는 사람들이 다 똑같구나' 싶었어."

배경헌 기자 baen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