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젊은 모나리자' 진품 확인..더 젊고 더 예뻐

입력 2013. 02. 15. 09:30 수정 2013. 02. 15. 15: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정태란 기자]전문가들이 '아이즐워스 모나리자(The Isleworth Mona Lisa·일명 젊은 모나리자)'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임을 확인했다.

15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스위스 모나리자 재단이 지난해 9월 '아이즐워스 모나리자'를 공개한 이후 전문가들의 검증과 방사성연대측정법 등 을 통해 현존하는 두 번째 '모나리자' 작품임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아이즐워스 모나리자'는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모나리자'보다 10년 이상 앞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외모 역시 '모나리자'보다 젊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검증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아이즐워스 모나리자는 다빈치가 그린 진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활동했던 시기와 그림의 제작연도가 비슷할 뿐 더러 다빈치의 작품 속 사람에 대한 비율이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즐월스 모나리자'는 작품 공개 이후 지속적으로 진품 의혹에 시달렸다. 일부 전문가들은 재단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다빈치의 '모나리자'를 모방한 가짜"라고 주장하고 있다.

tairan@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