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진보·보수, 위험 처리 뇌영역 달라

입력 2013. 02. 15. 11:31 수정 2013. 02. 15. 11: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당활동이 뇌 기능 변화 초래

(서울=연합뉴스) 위험 요인이 내포된 결정을 내릴 때 진보주의자와 보수주의자들은 뇌의 서로 다른 영역을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4일 보도했다.

영국 엑시터 대학과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과학자들은 미국 유권자들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뇌기능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판돈을 거는 도박을 시켜 본 결과 진보파는 뇌의 좌측 섬엽을, 보수파는 우측 편도체를 많이 사용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러스원(PLoS ONE)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82명의 정당 가입 미국인을 대상으로 간단한 도박 게임을 통해 뇌 활동을 측정했다. 이들의 소속 정당은 공개된 자료로 알 수 있었다.

1차 실험 결과 공화당과 민주당 당원들은 감수해야 할 위험을 받아들이는 데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위험이 내포된 과제를 수행할 때 이들의 두뇌 활동은 놀랄만한 차이를 나타냈다.

민주당원들은 사회성 및 자아인식과 관련된 영역인 좌측 섬엽에서 공화당원보다 훨씬 활발한 활동이 일어났고 공화당원들은 신체의 `싸울까, 달아날까' 결정 영역인 우측 편도체를 훨씬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결과는 진보파와 보수파가 위험을 생각할 때 각기 다른 인지 과정을 거친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어떤 영역에서 뇌 활동이 활발한지를 보는 것만으로 실험 대상자가 민주당원인지 공화당원인지를 82.9%의 정확도로 맞힐 수 있었다.

이에 비해 오래 전부터 사용돼 온 전통적인 정치학 모델, 즉 부모가 어느 정당에 속해 있는지를 통해 개인의 소속 정당을 예측하는 방식은 정확도가 69.5%에 불과했다.

또 뇌 구조의 차이를 근거로 정치 성향을 밝히는 방식은 정확도가 71.6%로 나타났고 유전자 차이로 정치적 성향을 예측하는 방식도 새 방식에 비해 정확도가 떨어졌다.

연구진은 "유전적 소질이 정치 이념과 정당정치 참여 강도에 차이를 일으킨다는 사실은 이미 밝혀진 것이지만 그보다는 섬엽과 편도체 활동으로 설명되는 차이가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당 가입과 당파적 환경 참여가 유전적 영향보다 훨씬 크게 뇌를 바꿀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들은 "도박 중 뇌활동 만으로 소속 정당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은 유권자들의 기본적인 뇌신경 차이를 조사함으로써 기존 방식보다 강력한 정치적 전망이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youngn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