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종인 "인수위에 경제민주화 개념 아는 사람 없어" 직격탄

입력 2013.02.22. 10:44 수정 2013.02.22. 10: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정치] 김종인 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은 22일 새 정부의 5대 국정목표에서 경제민주화가 빠진 것과 관련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참여하는 사람 중에 경제민주화에 대한 개념을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36차 전국최고경영자연찬회' 초청 조찬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강연에서도 "어제 인수위가 국정과제를 발표하며 '원칙 있는 시장경제가 경제민주화를 포괄한다'고 했는데 이는 경제민주화에 대한 기본 지식이 결여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국민에게 1년 내내 그(경제민주화) 약속을 했는데 실행 안할 수 있겠느냐"면서 "박 당선인의 정직성을 믿는다"고 경제민주화 공약 실천을 강조했다.

또한 "박 당선인의 경선과정에서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기에 억지로 당원이 됐다"며 "새누리당이 좋아서 당원이 된 게 아니라 순수하게 박 당선인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주기 위해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20년 동안 지속해온 양극화가 그칠 줄 모르고 있다"며 "경제민주화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한국 사회가 정상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지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수십년 존재한 제도권 정당이 모두 무시되고 무소속 변호사를 서울시장에 당선시켰다"며 "정당이 이에 깜짝 놀라 정신을 차리는 듯했으나 선거를 두 차례 겪고 나니 또다시 안이한 사고에 접어든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