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헤어디자이너 박준 '직원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3. 03. 04. 10:27 수정 2013. 03. 04. 13: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유명 헤어디자이너이자 미용실 가맹점 대표인 박준(62)씨에 대해 경찰이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박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여직원 A씨는 작년부터 미용실에서 박씨로부터 수차례 성폭행당했다며 지난 1월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외에 다른 직원 3명도 박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회사 모임에서 박씨가 강제로 몸을 더듬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하려면 박씨의 신병확보가 필요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