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박시후·그녀·옛소속사, 성폭행 시비 3자간 싸움으로

박영주 입력 2013. 03. 05. 12:37 수정 2013. 03. 05. 12: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박시후의 제안으로 술 마시기 게임을 하다가 홍초와 소주를 섞은 술을 몇 잔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 마음을 나눌 시간조차 없었다."

탤런트 박시후(36)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연예인 지망생 이모(22)가 "서로 마음을 나눠 성관계를 가졌다"는 박시후의 주장을 반박했다. 언론을 통해 수차례 결백을 주장한 박시후와 박시후의 후배 김모(24)와 달리 그녀가 입장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앞서 4일에는 박시후가 성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씨, 그녀의 선배인 여성 B, 박시후의 전 소속사인 이야기엔터테인먼트 대표 황모를 무고와 공갈미수,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3자 간 본격적인 법정 싸움을 알렸다.

이씨 측 김수정 변호사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일 여러 명의 지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씨를 처음 만났다. 이후 별다른 연락 없이 지내다가 박시후와 함께 보자는 김씨의 연락이 14일 왔고, 약속장소는 커피숍에서 청담동 포장마차로 갑작스레 변경됐다.

김 변호사는 "사건 당일 이씨는 피의자 김씨와는 두 번째 만남, 박시후와는 첫 번째 만남이었다. 특히 박시후와는 간단하게 인사를 나눈 후 게임을 하며 술을 마셨기 때문에 마음을 나눌 시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시후는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과 호감을 갖고 마음을 나눴을 뿐 강제성이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일 서부경찰서에 출석해 10시간 이상 조사를 받으면서 "진실을 꼭 밝히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이씨와 김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에 대해서도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박시후 측 주장에 따르면, 피의자 김씨는 술을 마시지 않았으며 박시후와 이씨가 홍초 2병을 나눠 마셨기 때문에 이씨는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다. 또 김씨는 박시후 집에서 졸다가 잠이 들었고 아침에 일어나 나갔다.

하지만 이씨가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내가 더 놀란건 내가 왜 박시후 그 오빠랑 침대에 있었냐는거 ㅜㅜ" "에잇!! ㅜㅜㅜ 아아 예상 밖의 일이라 진짜 ㅋㅋ... 휴" "ㅋㅋ 나도 어제 취해서 아혀" "술 다신 안 마셔" "오빠도 어제 그렇게 마실 줄은 몰랐다" "ㅠㅠ 약 먹어 속 아프니까" 등이 찍혀 있다.

김씨가 이씨에게 보낸 "우리 OO 몸매가 아주 그냥" "같이 자려고 했는데 침대 너무 좁아서 거실로 나온 거야"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김 변호사는 "이씨는 자신이 기억하는 사실과 피의자 김씨의 대화 내용이 상반되자 그때서야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같은 날 오후 8시3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고 알렸다.

한편, 이야기 엔터테인먼트 대표 황씨는 성폭행 피소와 관련된 내용을 언론에 흘렸다는 의혹을 사며 박시후로부터 고소당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이번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3년 동안 동고동락하며 박시후를 위해 물심양면 노력해왔다. 갖가지 억측과 허위로 유포된 루머로 인해 박시후의 오해가 커지고 고소까지 이어진 점에 대해서는 심히 유감"이라는 것이다.

gogogirl@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