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단골 미용실 업주 성폭행 뒤 동영상으로 협박

부산 입력 2013. 03. 14. 07:21 수정 2013. 03. 14. 07: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CBS 박중석 기자]

단골 미용실 업주를 성폭행하고 동영상을 미끼로 금품을 요구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진경찰서는 평소 알고 지내던 미용실 업주를 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뒤 동영상을 미끼로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56살 김 모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8시 30분쯤 부산진구 자신의 집에서 미용실 업주인 A(48.여)씨를 성폭행하고, 성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현금 5백만 원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평소 단골로 이용하던 미용실 업주 A씨에게 "이발이 잘 됐으니,그 보답으로 저녁을 사주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유인한 것으로 전해졌다.jspark@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