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출근길 술취한 20대 버스서 음란행위·성추행

이정하 입력 2013. 03. 21. 13:25 수정 2013. 03. 21. 13: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남=뉴시스】이정하 기자 =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출근길 버스 안에서 음란행위도 모자라 여승객 3명을 강제추행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는 21일 버스에서 음란행위를 하며 여승객을 추행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송모(2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송씨는 20일 오전 8시께 서울에서 용인으로 향하던 광역버스 안에서 음란행위를 하며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더듬는 등 자리를 옮겨가며 유사한 방법으로 3명의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경찰에서 "새벽까지 술을 진탕 마셔 실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송씨의 여죄를 캐고 있다.

jungha9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