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단독] "조선인 여자 강간하라" 日 혐한시위 동영상 충격

입력 2013. 04. 02. 02:43 수정 2013. 04. 02. 02: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사회] "시민 여러분, 조선인 여자는 강간해도 괜찮습니다!"

일본의 극우성향 혐한(嫌韓) 단체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재일의 특권을 용서하지 않는 시민회(이하 재특회)' 간부가 최근 혐한 가두시위를 벌이면서 한국인 여성을 강간하라는 식의 입에 담지 못할 끔찍한 발언을 내뱉으며 시민들을 선동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일본의 의식 있는 네티즌들은 "일본의 수치! 당신과 같은 민족인 게 부끄럽다"며 한탄하고 있는데, 일본의 혐한 네티즌들조차 발언의 수위가 지나치다고 느꼈는지 "미치광이 조선인의 위장 발언"이라며 애써 사실을 부정하고 있다.

2일 일본의 거대 커뮤니티 '2CH(2채널)'에서는 '조선인 여성을 만나면 강간하라'는 제목으로 된 유튜브 동영상이 하루종일 논쟁거리가 됐다.

문제의 동영상은 'neOOOO'라는 네티즌이 지난달 24일 유튜브에 올린 것이다. 7분20초짜리 동영상은 재특회 오사카 지부가 같은 날 오사카 길거리에서 벌인 '일한 국교 단절 국민 대행진'이라는 행사 현장 일부를 촬영한 것이다.

동영상을 보면 수십명의 남녀 일본인들이 일장기와 욱일승천기 등을 들고 거리에서 '조선인은 일본에서 나가라'며 시위를 벌인다.

문제의 장면은 동영상의 6분10초부터 시작된다.

뚱뚱하고 안경을 낀 남성이 확성기를 들고 오가는 시민들을 향해 "오사카 시민 여러분, 길거리에서 한국, 조선인이 보이면 돌을 던지세요. 조선인의 여자는 강간해도 괜찮아요. 우리가 당해 온 일입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입니다. 조선인을 죽입시다!"라고 외친다. 주변의 일부 시위대들은 "죽이자"라고 따라 외친다.

파문은 인터넷을 타고 퍼져나갔다. 일본 네티즌 대다수는 혐한 시위대의 끔찍한 발언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해당 동영상에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세계인들이여, 이게 바로 일본인이다."

"부디 이 동영상이 온 세상에 퍼져 이런 쓰레기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야 한다."

"이런 상태로는 도쿄 올림픽 개최는 무리다. 실망입니다."

"야쿠자가 섞여 있나보네요. 아무리 한국이 원망스럽다고 해도 이런 식이라면 이상하네요. 보통의 일본인들이 (이런 발언에) 동조할 리 없잖아요."

"그러니까 넷우익(우익 성향 네티즌)은 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말했잖아."

"경찰은 왜 이런 무리들에게 시위를 허가하는가. 이런 놈들을 위해 경찰 동원 등 세금을 낭비해선 안된다."

"이 녀석들은 착실한 일본인의 적이다."

"격이 정말 낮다. 망신이다."

"조선인 여자를 강간해도 된다는 말을 공공연히 발언하고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 바보인가. 아니면 자신이 즐기고 싶은 쓰레기인가."

"그 더러운 손으로 국기에 손대지 마라. 너희가 하는 짓은 일본에 대한 모독이다. 부끄럽다."

반면 일부 혐한 네티즌들은 한국인의 소행이라며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한국인의 자기 연출 조작이겠지."

"이런 데모에는 재일(한국인)이 섞여 있는 거 아닌가?"

"일본인은 폭언으로 끝나지만 조선인은 실제로 강간합니다."

"한국인의 위장 소행이다."

혐한 네티즌들이 득실대는 2CH에서조차 동영상은 비난의 대상이 됐다. 한일관계를 논하는 게시물마다 '혐한의 수준'이라는 댓글과 함께 문제의 동영상 링크가 오르내렸다.

재특회는 일본 내 한류 열풍이 거세게 불자 혐한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왔다. 이들은 한국드라마를 방송하는 후지TV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재일 거주지인 우토로를 습격해 난동을 부리는 등 한국과 관련된 모든 사안에 반감을 드러내왔다.

인터넷에서 한국과 관련된 악의적인 정보를 공유하며 세력을 확장하지만 일본 네티즌들로부터는 '변변한 직장도, 마음을 나눌 친구도, 사랑을 나눌 연인도 없는 애처로운 사람들의 집합체'라는 비아냥을 듣곤 한다.

재특회 회장 사쿠라이 마코토는 "위안부는 60~70년 전 매춘부 여성이 지금 와서 강간이라 주장하는 것"이라며 "한국은 '불쌍한 할머니'라고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 보면 우리 할아버지들이 피해자다. 아무 죄 없이 강간범 살인마로 욕을 먹고 있지 않느냐"고 발언하기도 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