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직장인 연봉 톱 SK텔레콤..평균 9천882만원

입력 2013. 04. 04. 06:00 수정 2013. 04. 04. 19: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등기임원은 삼성전자 1인당 52억원..일반 직원의 75배 롯데쇼핑 남녀 직원 임금 격차 2.6배

등기임원은 삼성전자 1인당 52억원…일반 직원의 75배

롯데쇼핑 남녀 직원 임금 격차 2.6배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작년 회사원 중 연봉이 가장 많은 곳은 SK텔레콤으로 평균 9천882만원에 달했다.

등기임원은 삼성전자가 수위로 1인당 평균 52억원이었다. 이는 삼성전자 직원 평균의 75배에 달하는 것이다.

롯데쇼핑은 남자 직원 연봉이 여자 직원의 2.6배로 성별 차이가 가장 컸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기준으로 작년 SK텔레콤 4천74명의 1인 평균 연봉이 9천882만원으로 대기업 중 1위였다.

SK텔레콤 다음으로 현대차(9천433만원), 외환은행(9천95만원), 기아차(9천79만원), LG상사(9천51만원) 등의 순이었다.

또 한라공조(8천885만원), SK(8천633만원), 현대모비스(8천384만원), 금호석유(8천182만원), 삼성엔지니어링(8천173만원) 등 5곳은 8천만원이 넘었다.

삼성전자 직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은 6천970만원, LG전자는 6천338만원, POSCO는 7천858만원, 현대제철은 7천945만원이다.

조선업계 '빅3'인 대우조선해양은 7천719만원, 삼성중공업은 7천651만원, 현대중공업은 7천546만원 등이다. 현대미포조선은 7천26만원이다.

신한지주(1억1천12만원), 하나금융지주(1억432만원)는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이 넘지만 직원이 각각 155명, 109명에 불과한 지주회사여서 비교에서 제외했다.

그 대신 주력 은행인 국민은행(7천749만원), 신한은행(7천735만원), 우리은행(7천414만원), 하나은행(7천233만원) 등 은행 직원의 연봉은 7천만원대다. 기업은행은 6천519만원이다.

카드사는 신한카드가 7천200만원으로 가장 많고 현대카드 6천900만원, 삼성카드 6천300만원, 하나SK카드 5천500만원, 롯데카드 5천200만원 등이다.

등기임원 연봉 1위는 삼성전자로 작년 1인당 평균 52억100만원을 받았다. 작년 말 기준으로 등기이사는 권오현 부회장, 최지성 부회장, 윤주화 제일모직 사장 등이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SK(51억8천100만원), SK이노베이션(41억200만원), 삼성중공업(36억8천200만원), CJ제일제당(31억8천만원), SK C & C(31억5천400만원), SK텔레콤(30억9천500만원) 순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작년 말 당시 SK, SK이노베이션, SK C & C에서 모두 등기이사였다.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있는 현대자동차는 작년 등기이사 4명에 1인당 22억9천900만원이 지급됐다.

구본무 회장이 등기이사인 LG는 25억1천400만원, 현정은 회장이 등기이사인 현대상선은 21억7천100만원, 김승연 회장이 등기이사인 한화는 21억1천700만원이었다.

NHN(23억9천만원), KT & G(23억3천700만원), 엔씨소프트(22억7천100만원)는 재벌 그룹이 아닌 곳 중에서 1인당 평균 연봉이 20억원이 넘어 눈에 띄었다.

한국전력(1억6천900만원), 한국가스공사(1억6천400만원), 강원랜드(1억4천100만원) 등 공기업은 재벌 그룹에 비해 적은 편이었다.

삼성전자 등기임원 1인당 평균 연봉은 직원 평균 연봉의 74.6배에 달했다.

등기임원과 직원 간의 연봉 차는 CJ제일제당 64.8배, SK 60.0배, SK이노베이션 56.5배, 한화 52.9배, 삼성중공업 48.1배, 현대백화점 46.9배, 오리온 46.0배, SK C & C 44.4배 등이다.

뒤이어 LG(38.9배), 롯데쇼핑(37.3배), 신세계(36.2배), 아모레퍼시픽(35.1배), KT & G(34.8배), 한화케미칼(32.3배), 엔씨소프트(32.1배), GS건설(31.9배), SK텔레콤(31.3배), NHN(31.3배), LG생활건강(31.1배), 현대상선(30.8배) 등도 30배가 넘는다.

강원랜드(2.4배), 한전기술(2.4배), 한국전력(2.3배), 한국가스공사(2.1배)는 2배가 조금 넘는 수준이다.

대기업도 남녀 직원 간에는 임금 격차가 심한 편이었다.

유통업종은 남녀 격차가 가장 심해 롯데쇼핑은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이 4천910만원으로 여성 직원(1천920만원)의 2.6배였고 신세계는 남성 7천360만원, 여성 3천186만원으로 2.3배의 차이를 보였다.

또 현대상선 2.3배, BS금융지주와 현대산업이 각 2.2배, 대상 2.1배, 외환은행, 삼성카드 각 2.0배 등으로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KT는 남성 직원 평균 연봉이 6천339만원으로 여성(5천476만원)과 1.2배에 그쳐 주요 대기업 중 남녀 간 임금 격차가 가장 작았다.

kak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