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성추행범의 '비참한 말로'?..도주하다 하반신 마비

입력 2013. 04. 08. 09:28 수정 2013. 04. 08. 09: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성추행 전과가 수두룩한 60대가 또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나다가 하반신 또는 전신 마비가 예상되는 중상을 입었다.

8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A(63)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께 부산 해운대구 모 찜질방 5층 수면실에서 잠이 든 B(41·여)씨를 성추행하다가 B씨가 놀라 일어나자 달아났다.

당황한 A씨는 도주로를 찾다가 엉겁결에 2층 여탕으로 들어가 창문을 열고 뛰어내렸다.

이 과정에 A씨는 목뼈와 허리뼈가 부러지고 신경에도 손상을 입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은 A씨의 하반신 마비가 우려되고 최악의 경우 누워서 여생을 보내야 할 것으로 진단했다.

경찰 조사 결과 성범죄 전과 7범인 A씨는 찜질방에서 잠든 여성을 상대로 한 성추행 사건으로 처벌받은 것만 6건이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A씨는 최근 부산에 있는 동생 집에 놀러 왔다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다가 비참한 말로를 맞게 된 것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