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정부 보유 물품중 가장 값비싼 것은?

윤종성 입력 2013. 04. 09. 11:21 수정 2013. 04. 09. 1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장 비싼 국가보유 건물은 정부 세종청사 1단계..5111억원

[세종=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정부 보유 물품 중 가장 값비싼 물품은 기사청의 슈퍼컴퓨터 3호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산 가치가 가장 높은 국유 건물은 정부세종청사 1단계 건물이다.

9일 기획재정부가 내놓은 '2012회계연도 국가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말 현재 국가가 보유한 물품 중 가장 비싼 것은 장부가액 289억원인 기상청의 슈퍼컴퓨터 3호기 '해온과 해담'인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컴퓨터 3호기 다음으로는 ▲국립대구과학관의 전시용품(69억원) ▲특허청의 특허넷 관련 전산자원(60억원) ▲문화재청의 문화재 감시용 카메라(59억원) ▲부산대학교의 진동시험기(58억원) 등의 순이었다.

국가보유 건물 중 장부가액이 가장 높은 재산은 지난해 완공·입주한 '정부세종청사 1단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이 입주한 정부세종청사 1단계의 장부가액은 5111억원으로 두번째로 고가인 정부대전청사 건물(2554억원)의 2배 가까이 비쌌다.

이밖에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립중앙박물관 본관(2119억원) ▲국토교통부의 인천공항열병합발전소(1658억원) ▲고용노동부의 한국잡월드(1493억원) 등이 재산가액이 높은 건물 빅5로 꼽혔다.

또, 국가 무형자산 중 재산가액이 가장높은 것은 기획재정부가 보유한 dBrain시스템으로, 취득가액 353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예산과 결산을 시스템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전산시스템이다. 지난해 신규 등록한 재산 중 가액이 가장 높은 재산은 국세청의 차세대 국세행정시스템으로, 취득가액은 172억원이었다.

이밖에 국세청의 취업후 학자금상환 전산시스템(299억원)과 조달청의 G2B시스템(150억원),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공유수면매립면허권(124억원) 등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국유 교량 중 재산가액이 가장 높은 것은 인천대교(1조 2706억원)였으며, 경부고속도로(10조8973억원)는 토지를 제외한 고속도로의 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 기재부

윤종성 (jsyoon@edaily.co.kr)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 신문 PDF바로보기'▶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실시간 뉴스와 속보 '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 MP트래블러Ⅱ'▶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2.0'▶ 증권전문가방송 ' 이데일리 ON', 고객상담센터 1666-2200 | 종목진단/추천 신규오픈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