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일보

'부녀관계로 지내자'던 50代 야수 돌변

김기현기자 입력 2013. 04. 13. 08:31 수정 2013. 04. 13. 10: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사하경찰서는 12일 휴대전화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여고생을 아버지 같은 입장에서 상담해주겠다며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등)로 A(52·자영업)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3월 16일 오후 9시 50분쯤 부산 사상구 덕포동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 B(16) 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휴대전화 채팅사이트 고민상담 코너에서 36살이나 어린 B양을 알게 돼 "부녀 관계로 지내자"며 상담을 이유로 수차례 만났다가 이날 "인생이 걸린 중요한 할 말이 있다"며 B 양을 모텔로 유인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B 양이 반항하자 "학교에 소문을 내겠다"고 협박해 성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김기현 기자 ant735@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