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보육원생 집단 폭행 뒤 땅에 묻으려 한 지도교사 체포

이종구 입력 2013. 04. 15. 14:11 수정 2013. 04. 15. 19: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주=뉴시스】이종구 기자 = 다른 사람의 물건을 훔쳤다는 이유로 보육원생을 집단 폭행하고, 땅에 묻으려 한 사회복지사 지도교사 3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15일 A군(12·중2)을 야산으로 데려가 몽둥이로 마구 때리고 땅에 묻으려 한 이모(32)씨 등 사회복지사 생활지도 교사 3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중이다.

이들 교사들은 지난 3일 오후 7시30분께 양주시의 한 보육원 인근 야산에서 A군이 학교에서 다른 학생의 돈과 물건을 훔친 사실을 학교로부터 통보받은 뒤 이를 훈계한다며 몽둥이와 마대자루 등으로 A군을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 등은 A군이 폭행당한 뒤 땅바닥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하자 재활용 창고에서 나일론 끈을 가져와 A군을 참나무에 묶고 대걸레자루로 또다시 엉덩이를 5차례 가격하는 등 2차 폭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A군을 "땅에 묻어버리겠다"고 협박한 뒤 삽으로 길이 175cm, 깊이 20cm 가량의 땅 구덩이를 판 뒤 A군을 그 안으로 들어가 눕게 했다.

이어 A군의 목 부위만 남긴 채 흙으로 덮고 공포에 질린 A군만 현장에 남겨 둔 채 떠나버렸다.

이들은 범행 30여분이 지난 뒤 현장에 다시 나타나 A군을 땅에서 꺼낸 후 보육원 건물 옆 교당으로 데려간 후 또다시 몽둥이로 A군의 엉덩이 부위를 번갈아 가며 때리는 등 마치 조폭같은 폭행행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한 교사는 A군의 손 부위를 붙잡아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등 폭행에 가담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지난 14일 A군 아버지의 신고를 받아 조사를 벌여 이들 교사들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으며, 이들에 대해 집단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leej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