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여중생 알몸사진 유포한 인터넷 카페 운영자 구속

입력 2013. 04. 17. 11:39 수정 2013. 04. 17. 11: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경찰2청, 청소년 음란물 올린 30대 등 2명은 입건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경기경찰2청)은 17일 여중생의 알몸 사진을 편집해 유명 포르노 사이트에서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38)씨를 구속했다.

또 김씨가 사이트 '소라넷'에 개설한 인터넷 카페에 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을 게시한 이모(36)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음란 경험담을 올린 김모(40)씨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구속된 카페 운영자 김씨는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동안 카페 회원으로 가입한 여중생 A(15)양이 찍은 자신의 알몸사진을 받아 편집한 음란물을 인터넷으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A양의 몸에 자신의 닉네임을 매직으로 적어달라고 요구, 이 같은 사진들을 받아 카페 홍보수단으로 활용했다.

서울 유명대학을 졸업한 김씨는 전문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등은 카페 회원으로 가입, 자신이 직접 촬영한 청소년 등장 음란물을 올리거나 자신의 경험담이라면서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구속된 김씨는 카페 회원 수를 늘려 성인용품판매 사이트를 만들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을 제공한 A양은 경찰에서 "호기심에 그랬고 (김씨가) 시키니까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suk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