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시아경제

구글의 사이보그 '구글 글래스'의 모든 것

조유진 입력 2013. 04. 21. 08:08 수정 2013. 04. 21. 08: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손 안의 스마트 시대를 넘어 바야흐로 '입는 컴퓨터' 시대다. 손 안의 기기에서 직접 검색하고 실행하는 게 요즘의 스마트라면 머지않아 몸에 착용한 기기들이 스스로 판단을 한 뒤 맞춤형 기능들을 제공하는 시대가 열릴 것이란 전망이다.

입는 컴퓨터 시대를 선도하는 대표적인 상품은 '구글 글래스'다. 구글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은 오랜기간 스마트 안경의 성공을 장담해왔지만 '입는 스마트폰' 구글 글라스는 아직도 많은 이들에게 낯선 기술이다. 구글의 사이보그 '구글 글래스'의 모든 것을 알아보자.

◆하드웨어= 구글 글라스는 안경처럼 생긴 헤드셋 모습이다. 작은 컴퓨터 본체와 500만 화소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배터리 등으로 구성됐다. 눈동자 바로 앞에서 영상을 보여주는 초소형 프로젝터와 25인치 프리즘 디스플레이도 탑재됐다. 사용자는 오른쪽 위쪽으로 시선을 조금만 움직이면 화면을 볼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 실행 등을 위한 16G 데이터 저장 용량을 갖췄다. 안경테에 내장된 배터리는 하룻동안 지속된다. 블루투스와 와이파이 기능, 키보드를 대신하기 위한 음성 인식 기술도 탑재됐다.

◆소프트웨어= 구글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구글 글래스의 세부 사양을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 대한 관련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구글 글래스가 일반 스마트폰과 애플리케이션 연동이 되지 않으면서 애플 아이폰처럼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시장을 만들어 질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구글은 구글 글래스를 안드로이드와 별도의 새로운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구글 글래스가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구글 파트너사들에게 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글은 이달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래스 파운드리' 개발자 회의를 열고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작동 방식= 사용자가 가장 궁금했던 점은 어떻게 조작하느냐는 것이다. 우선 구글 글래스에 내장된 소형 마이크에 '오케이 글래스(Okay Glass)'라는 명령어로 깨우면 된다. 음성 명령을 내리면 인터넷 검색과 사진찍기, 동영상 녹화, 길 찾기, 영상 공유, 실시간 통역 검색 등 해당 기능을 수행한다. 손동작을 통해서도 기능 수행이 가능하다. 오른쪽 작은 창에 뜨는 화면에서 몇 가지 손동작을 하면 명령어를 선택하거나 통화 상대를 고를 수 있다.

◆지원 기능= 구글 글래스는 기존 스마트폰이 제공하고 있던 모든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음성 명령으로 실시간 촬영이나 SNS 공유, 문자 전송, 내비게이션 등을 즐길 수 있다. 블루투스 기능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스마트 기기나 아이폰과 연동할 수 있다. 3G, 4G나 와이파이 망을 이용해 데이터를 교환하는 것이다.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 주변 지역 정보를 바로 보여주거나 촬영·통신하는 기능도 갖췄다.

◆역기능 = 단 신체에 착용하고 생활해야 하는 입는 컴퓨터의 특성상 사생활 침해 논란은 피할 수 없다. 실시간 촬영되는 사진이 악용될 경우 심각한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달 미국 시애틀의 한 술집에서 구글 글래스 착용자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되기도 했다. 특히 카지노, 영화관 등 영상 촬영이 금지돼 있는 사업장에서도 사용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리 하웰 미국 웨스트버지니아 주 의원은 운전 중에 구글 글래스를 포함한 헤드셋 기반 스마트 기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안경형 스마트 기기를 착용한 운전자가 주행 중 자신도 모르게 시선을 움직이게 되면서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주장이다.

◆사용자는 누구= 구글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구글 글래스의 테스트 체험자를 모집했다. 구글이 제시한 조건을 충족한 신청자 중 선별돼 진행됐다. 구글플러스(Google+)나 구글 트위터에 50자 이내의 신청 게시글올 올리고, '구글 글래스를 쓰고 하고 싶은 일'을 표현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올리면 된다. 이번 테스트는 1500달러(약 163만원) 비용이 들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자나 얼리어댑터 사이에서는 열기가 상당하다. 스마트폰을 뛰어넘는 차세대 스마트 기기를 가장 먼저 체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단 대상은 18세 이상의 미국 거주자로 제한됐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