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용변보는 20女 강제추행한 현역 육군 대위 입건

이종구 입력 2013. 04. 23. 09:54 수정 2013. 04. 23. 09: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두천=뉴시스】이종구 기자 =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23일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는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현역 육군 대위 정모(30)씨를 붙잡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3일 밤 0시 25분께 지행동의 한 상가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용변을 보는 A(24·여)씨의 손목을 잡고 끌고 가려다 실패하자 그대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A씨가 소리를 지르고 저항하자 2층 상가 문을 부수고 숨어 있다 마침 A씨와 전화통화를 하다 비명소리를 듣고 쫓아온 남편(23)에 의해 붙잡혔다.

경찰은 정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하고 군 헌병대에 신병을 인계했다.

leej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