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윤창중 '부적절' 행위로 전격 경질, 訪美 오점

입력 2013. 05. 10. 03:44 수정 2013. 05. 10. 03: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짐도 워싱턴호텔에 남겨둔 채 서둘러 귀국 美경찰, 주미 대사관에 통보..靑민정수석실 조사착수

尹, 짐도 워싱턴호텔에 남겨둔 채 서둘러 귀국

美경찰, 주미 대사관에 통보…靑민정수석실 조사착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 윤창중 대변인이 9일(현지시간) 전격 경질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 도중 터져나온 '성추행설'이 직접적인 배경이 됐다.

윤 대변인은 지난 5일부터 시작된 박 대통령의 방미를 공식 수행, 첫 기착지인 뉴욕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면담과 방미 최대 하이라이트인 7일 한미 정상회담 전후 취재진에게 정상회담 의제와 성과 등을 브리핑했으나 그날 이후 갑자기 행방이 묘연해졌다.

다음날 박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연설이라는 중요한 이벤트가 있었지만, 윤 대변인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또 8일 마지막 기착지인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하지 않은 채 급거 국내로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이남기 홍보수석은 9일 방미 수행 기자단이 머물고 있는 로스앤젤레스 밀레니엄 빌트모어 호텔에서 한 브리핑에서 윤 대변인이 전격 경질된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이 수석은 경질 사유에 대해 "방미 수행 중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됨으로써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이고 국가의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질 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미주여성 커뮤니티 등에서는 윤 대변인이 7일 밤 방미 수행 일정을 지원하던 주미 대사관 소속 여성 인턴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여성인 박 대통령 입장에서는 '성추행'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을 용서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래서 이례적으로 귀국 후가 아니라 미국 체류 중에 경질을 단행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윤 대변인은 피해 여성이 피해사실을 미국 경찰에 신고하자 워싱턴 숙소 내에 있던 자신의 짐도 챙기지 않고 급거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해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조사를 받았으며 관련 사실을 실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경찰은 주미 한국대사관에 신고접수 사실을 통보하고, 윤 대변인의 신원 확보를 요청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결국 윤 대변인은 미국 경찰을 피해 황망히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

방미 수행단의 고위 인사 중 한 명인 청와대 대변인이 성추행 연루 의혹에 휘말림으로써 대체로 성공적이었다는 평이 나온 박 대통령의 취임후 첫 방미는 빛이 바랬다. '윤창중 스캔들'로 오점이 남은 셈이 됐다.

박 대통령은 4박6일간의 방미 기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미 상하원 합동연설 등을 통해 한반도 안보위기 과정에서 대북 공조를 확인하고 자신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등 적지 않은 성과를 얻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경질 사실을 발표한 이 수석도 "이번 방미가 아주 잘됐다고 국내에서 평가를 받고 있고, 저희도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하고 있는데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며 유감을 피력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