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젖가슴 아닌 겨우 엉덩이, 윤창중 음모에 걸려" 칼럼 논란

입력 2013. 05. 10. 17:22 수정 2013. 05. 10. 17: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일보]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인터넷매체 데일리저널의 정재학 편집위원이 쓴 칼럼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정재학 편집위원은 10일 오전 데일리저널에 '윤창중은 음모에 걸린 것 같다'라는 제목으로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미심쩍은 점이 너무 많다는 내용의 칼럼을 게재했다.

정 위원은 이 칼럼에서 "임시로 채용된 여자가 윤창중과 새벽까지 술을 마신다? 아무래도 성에 개방적인 미국스타일이라도 너무 빠르다"며 "호텔에 같이 들어간 행위는 둘만의 시간을 허락한 의도가 분명하게 보인다. 강제적 성추행이 아니라는 긍정적인 신호"라고 적었다.

정 위원은 피해 여성의 신고 시간에 대해 "신고 시간이 12시가 넘는다. 행위의 시작은 9시와 10시 무렵. 두 시간이 지난 뒤다. 그 두 시간 동안 이 여자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강제적인 기분 나쁜 성추행이었다면, 신고가 그 즉시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이 호텔에 들어가서 술을 마시고, 엉덩이 만졌다는 신고는 성추행 행위의 범주에서 더더욱 의혹을 일으킨다"면서 "엉덩이 만진 그 사실을 입증할만한 어떤 근거도 없다. 젖가슴도 아닌 겨우 엉덩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두 시간이라는 시간이다. 만약 이 시간동안 이 여자가 누군가의 지도를 받아서 그런 신고를 했다는 가정을 해보면, 이 가정은 음모의 진실을 파헤쳐주는 증거를 제공해 줄 것"이라며 "여자와 연락한 사람을 찾으면 그만"이라고 적었다.

정 위원은 "윤창중을 그런 저질 인물로 보지 않는다. 음모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 사건에 기다렸다는 듯이, 미리 예고된 사건이었다고 말하고 있다. 연결고리가 있었던 것이다. 윤창중을 평소 극우라 비난하던 자들이 떠오른다"며 윤 전 대변인을 옹호했다.

그는 "남자는 술 마시고 노래하는 풍류에 약하다. 여자 좋아하지 않는 자는 없다. 부처님도 그 이야기가 나오면 슬며시 등을 돌리고 웃는다고 하였다"며, "다만,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하는 자로서, 낯모르는 여자와 함께 술을 마시는 경솔함은 탓할 만하다. 어디 이런 정신 빠진 자가 있는가!"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같은 내용의 칼럼은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져나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을 낳고 있다.

맞장구를 치는 누리꾼도 일부 있지만 대부분은 정 위원이 제기한 '윤창중 성추행 혐의 음모론'에 대해 기가 막힌다는 반응이다. 특히 '젖가슴도 아닌 겨우 엉덩이'라는 표현에 "제 정신이 아니다"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c1so**'는 "엉덩이 만진 걸 '가슴도 아니고 겨우'라고 하는 데일리저널 정재학이라는 편집위원님! 겨우 엉덩이라는 그 사고방식은 어디서 나온 거임? 기가 막혀서~!"라고 비판했으며, 'songk***'는 "똥개는 똥개 편을 든다"라고 적었다.

해당 칼럼에도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글 쓰신 분 아내와 어머니, 자녀의 엉덩이는 만져도 된다는 이론인가? 성에 대한 기본적인 윤리성도 못 갖췄다", "살다 살다 이런 쓰레기 글은 처음 본다", "이런 글이나 쓰다니 창피한 줄 알아라", "추리 소설 쓰나"라며 분노했다.

한편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수행 중 재미교포 여대생을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져 전격 경질됐다.

피해자는 경찰 조사에서 "윤 씨가 허락 없이 엉덩이를 움켜잡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윤 전 대변인은 10일 청와대 소명 과정에서 피해 여성과 신체 접촉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