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이번 달 커피믹스 판매 할당량입니다" 남양유업 물량 밀어내기 증거 나와

입력 2013. 05. 16. 08:30 수정 2013. 05. 16. 1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커피믹스 할당량 있습니다" "자체 주문하지 마세요"

한겨레 '대리점 내부 공지문' 입수

"1차주문 지우려 전산교체" 주장도

남양유업이 대리점에 물량 밀어내기를 했다는 증거가 제시됐다. 물량 밀어내기 흔적을 없애려고 남양유업이 전산 주문 프로그램을 바꿨다는 주장도 나왔다. 남양유업 영업사원들은 검찰 수사에서 밀어내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겨레>가 15일 단독 입수한 '남양유업 대리점 내부 전산망 공지사항'을 보면, 남양유업 지점들은 대리점에 수시로 판매 할당량을 부여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10월20일 대리점 공지문에서 남양유업은 "이번달 커피믹스 할당이 있다. 내일 주문해서 모레 도착하도록 하겠다"고 대리점주들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또 2012년 1월9일 공지문에는 "불가리스 키즈 토요일부터 주문관리 시작하겠다. 대리점별로 할당량은 문자메시지로 전송해드리겠다. 자체적으로 주문하지 말라"고 대리점들에 알렸다.

이는 대리점주들이 주문하지도 않은 제품을 남양유업이 밀어냈음을 보여준다. 한 대리점주는 "불가리스 키즈는 잘 팔리지 않는데 유통기한까지 이틀 남긴 제품을 본사에서 매일 몇박스씩 강제로 떠넘겼다"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남양유업 본사 차원의 밀어내기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구체적 증거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공지사항은 충북의 한 지점에서 나왔다. 남양유업 대리점협의회 쪽은 "해당 지점처럼 지점장이 대리점주를 잘 장악한 곳은 드러내놓고 '할당 공지문'을 띄우고, 그렇지 못한 지역은 이메일이나 영업사원을 통해서 밀어내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남양유업은 2008년께부터 밀어내기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도록 전산 주문 프로그램을 정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양유업 대리점협의회는 15일 서울 종로구 통인동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양유업 전산 주문 프로그램 '팜스21'은 대리점주가 1차 주문한 기록은 남지 않도록 하고, 프린트나 화면 캡처도 되지 않도록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 최초 주문물량 대신 최종 주문물량만 기록에 남게 하는 식으로 밀어넣기의 흔적을 감춰왔다는 것이다.

팜스21이 이렇게 변경된 것은 2008년께였다고 한다. 이 무렵 서울에서 남양유업 대리점을 운영했던 곽아무개씨가 본사를 상대로 밀어내기 피해에 대한 민사소송을 냈다. 곽씨는 자신이 최초 주문한 물량과 본사가 최종 확정한 물량의 차이가 적힌 문서를 팜스21에서 뽑아 법원에 제출해 승소했다. 대리점협의회 쪽은 이 소송 이후 남양유업이 팜스21 시스템을 바꾼 것으로 보고 있다.

팜스21 제작업체 ㅍ정보기술 관계자와 대리점주의 지난해 9월 대화 녹취록을 보면, 한 대리점주가 "왜 1차 주문한 물량을 전산에서 확인할 수 없냐"고 묻자 ㅍ정보기술 관계자는 "남양유업이 지시해 프로그램 작동 방식을 바꿨다. 우리에게 문의하면 안 된다"고 답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어서 자세히 해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허재현 기자 catalunia@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