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광주시민 부글부글.. 5·18기념식 '보이콧'

입력 2013. 05. 18. 02:01 수정 2013. 05. 18. 0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을 위한' 제창 제외 파장

[서울신문]5·18민주화운동 33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는 되살아난 '그날'의 열기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는 전야제 등 행사가 밤늦게 이어지면서 각종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다. 올해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정부에서 허용하느냐에 대한 논란으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민주묘지 참배객도 크게 늘었다. 지난 1~15일 방문객만 8만 6700여명으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안철수 무소속 국회의원이 17일 금남로를 찾아 정부 주관 공식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무산에 대해 "국가가 무리해서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임을'을 5·18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광주 시민들의 움직임과 관련해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전통이자 문화로 자리 잡은 것을 국가에서 무리하게 바꾼다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기념식을 주관하는 국가보훈처는 본행사에서 '임을' 제창을 제외해 관련 단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5·18기념행사위원회와 기념재단, 5월단체 등은 이에 항의해 불참하기로 했다. 그러나 회원들의 개별 참여는 막지 않기로 했다. '임을'을 부르기로 했던 광주시립합창단은 공연을 거부했다. 광주시는 보훈처가 '임을' 노래를 모든 시민들이 함께 제창해야 한다는 여론을 무시하고, 합창공연만 하기로 하자 시립합창단으로 하여금 공연을 고사하도록 했다. 18일 기념식에는 인천 오페라합창단이 '임을' 합창공연을 할 예정이며, 보훈처는 행사 참석자들이 '임을'을 따라부르는 것은 괜찮다는 어정쩡한 입장이다. 시민단체들도 박승춘 보훈처장의 사퇴 등을 촉구하는 100만인 서명 운동에 나섰다. '임을 위한 행진곡 5·18공식기념곡 추진대책위'는 "제창 제외는 5월 역사의 훼손"이라며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18일 오전 10시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는 정부 주요 요인과 유가족,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하며, 기념행사는 전남과 서울·인천 등 전국 각지에서 동시에 열린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