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문서 유출 안해.. 檢도 결백 인정 연예인 자살 심정 나도 알겠더라"

입력 2013. 05. 18. 02:01 수정 2013. 05. 18. 0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정위 '4대강 내부고발' 8개월 진실공방.. 고발자로 지목된 서기관 A씨 인터뷰

[서울신문]"정말 아닌데 답답해 미칠 지경입니다. 진짜 제보자가 도대체 누군지 참…."

이른바 '4대강 담합 사건 내부 제보자'를 놓고 치열한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공정거래위원회 A서기관은 "절대로 그런 일이 없다"고 강변했다. A서기관은 17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공개된 내부문서의 일부를 2011년 6~9월 카르텔총괄과에 있을 때 내가 작성한 것은 맞지만, 외부로 유출한 적은 결단코 없다"면서 "이는 검찰 조사에서도 이미 확연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9월 4대강 담합사건 내부문서를 민주당에 빼돌린 혐의로 A서기관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가 수사 중이다. 공정위의 담합업체 봐주기 의혹, 청와대 개입 논란, 검찰의 건설업체 전방위 조사 등 4대강과 관련한 주요 이슈나 사건들이 지난해 9월 공정위 내부문서 공개에서 시작됐다. A서기관은 지난 13일 1년 7개월간의 파견근무 및 육아휴직을 마치고 공정위에 복귀했다. 새로 맡은 일은 정책수립이나 조사가 아닌 외부민원 처리다.

A서기관은 공정위에서 나와 퇴직하고 대형 로펌(법률사무소)으로 이직하기로 돼 있었지만 검찰 수사 등으로 좌절됐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사직서도 수리되지 않아 원래 가려던 로펌에서도 결정을 유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위 출신으로 로펌에 가는데 어떻게 공정위에 등 돌리는 행동을 할 수 있겠느냐"면서 문서 유출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A서기관은 행정고시와 사법시험에 모두 합격해 변호사 자격증을 갖고 있어 로펌으로 옮겨가도 공직자윤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그는 "하도 답답해서 지난해 말 1주일 정도 절에 들어가 있기도 했다"면서 "연예인들이 왜 근거 없는 악플에 자살을 하는지 알겠더라"고도 했다. 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공정위가 약 8개월간 애먼 사람을 괴롭힌 꼴이 된다. 이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A서기관 유출 의혹과 관련해 결정된 것이 없으며 일단은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검찰 측은 "조사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아무 말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도 A서기관 고발 등과 관련해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 3곳으로부터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돼 있는 상태다.

세종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